3·1절, 그날의 함성이 보낸 메세지
3·1절, 그날의 함성이 보낸 메세지
  • 현대일보
  • 승인 2024.02.20 18:40
  • icon 조회수 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재 육
서울지방보훈청
보훈과

 

매년 3월 1일이면, 대한민국 곳곳에서는 1919년 그날의 용기와 희생을 기리는 목소리가 울려퍼진다. 이날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기틀을 마련하고, 우리 민족의 독립 의지를 전 세계에 알린 날이다. 조금만 관심을 기울여 3.1절의 의미를 되새겨 보면,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독립의 소중함을 일깨워준다. 이 특별한 날의 의미와 우리 모두가 가져야 할 태도에 대해 몇 가지 생각을 공유하고자 한다.

첫째, 3.1운동은 평화와 자유를 향한 우리 민족의 불굴의 의지를 상징한다. 1919년 3월 1일, 일제 강점기의 어두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목숨을 위험에 빠뜨리면서까지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이러한 행동은 단순한 저항이 아니라, 자유와 평화를 향한 강렬한 열망의 표현이었다. 오늘날 우리는 이러한 불굴의 의지 정신을 기억하고 기념해야 한다.

둘째, 3.1운동은 연대와 협력의 힘을 보여준다. 당시 만세운동은 남녀노소, 지역, 계층을 불문하고 전국적으로 확산되었다. 이는 개인의 힘보다는 집단의 힘이 얼마나 강력한지를 보여주는 사례이다. 현재 우리 사회가 직면한 여러 도전과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연대와 협력의 정신이 더욱 필요하다.

셋째, 3.1운동의 정신은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의 중요한 축이다. 우리의 역사와 그 속에서의 교훈을 기억하고 전승하는 일은 미래 세대가 자신들의 정체성을 이해하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있어 중요한 밑거름이 된다. 이를 위해 우리는 선열들의 정신을 기억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는 노력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

3.1절은 단순히 과거를 기념하는 날이 아니라, 우리가 어디에서 왔는지, 무엇을 지향해야 하는지를 상기시키는 날인 것이다. 이날을 맞이하여 우리 모두가 그날의 함성을 기억하며, 자유를 위한 불굴의 의지, 연대의 정신을 일상에서 실천해 나가기를 희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