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인사말
권오륜
디지털 전자신문
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1995년 5월30일 유유히 흐르는 한강변에 자리한 김포시에서 사회의 등불이 되고자 도도 하고 야심찬 패기로 탄생한 현대일보입니다.

이제 성년이 다 된 현대일보는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는 가장 올 바른 뉴스만을 생산하고 독자와 호흡 하며 함께 만드는 신문이 되고자 합니다.

온 라인 매체에 밀려 종이 신문은 설 곳이 없다고 외면 당 하고 있지만, 신문 만 이 갖고 있는 정보수집 능력과 인지도를 잘 활용 한다면, 신문은 탈 진실 시대에 얼마 남지 않은 신뢰 할 수 있는 매체라고 생각 합니다. 우리 현대일보는 깊이 있는 탐사 보도로 경쟁력을 갖추고 온 라인 매체와 차별성을 추구하며, 기자들은 자신이 취재하는 뉴스의 가치를 스스로 판단 할 줄 아는 힘을 키워 독자가 신뢰 할 수 있는 신문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대표이사 회장 권오륜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