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동행카드, 군포시민도 쓴다”
“기후동행카드, 군포시민도 쓴다”
  • 권영일 기자
  • 승인 2024.02.01 18:58
  • icon 조회수 1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은호 시장 ‘군포시민 편익위해 서울시와 협약’
김포에 이어 남부권 첫 사례, 실무협의 이어가
하은호 군포시장이 서울시로 출퇴근 하는 군포시민들의 편익을 위해 서울시와 기후동행카드 연계 협약을

가졌다 <사진군포시 제공>

군포시는 지난달 31일 서울시와 기후동행카드 연계 협약을 가졌다.

31일 오후2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은 하은호 군포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 그리고 양 시 담당직원들이 참석했다.

기후동행카드는 최대 월65,000원의 요금으로 서울시 교통수단을 무제한 사용이 가능한 교통카드로 발매 첫 3일간 20만장이 팔리는 등 인기를 끌고 있으나 경기도민들도 이용할수 있어야 한다는 요구가 컸다.

하은호 군포시장은 “서울시로 출퇴근 하는 군포시민들의 편익을 위해서 협약에 나섰다. 앞으로 경기교통카드와 더불어 시민들이 각 개개인에게 맞는 교통카드를 선택 사용할 수 있는 기회의 폭을 넓게 가질 것으로 본다. 교통카드를  시민들께서 불편 없이 이용하실수 있도록 서비스 행정을 전개 하겠다”라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경기도민들의 연계호환을 위해 경기도 지자체장들께서 도와주셔야 하는데 하은호 군포시장님께서 흔쾌히 나서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협약이후 양 시는 시스템 개발과 이용 방식, 운행결손 부담금 분담 등에 대한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상호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