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전국 최고 독서 생태계 구축한다
고양시, 전국 최고 독서 생태계 구축한다
  • 고중오
  • 승인 2023.11.20 11:58
  • icon 조회수 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관 노후 시설 등 정비, 쾌적한 독서 환경 조성
안내데스크 마련…특색있는 공간 개선 편의 제공
백석·대화도서관, 2025년까지 녹색 건축물 재탄생

 

고양특례시가 도서관의 노후 시설을 정비, 쾌적한 독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통합 안내데스크를 구축해 주민들의 도서관 이용에 편의를 제공하고, 특색을 가진 도서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공간을 개선한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고양시는 독서대전 개최 등 우수한 독서 인프라를 갖춘 도시라고 강조, 백석도서관이 녹색 건축물로 바뀌고 민선8기 공약사항인 영어 전문 도서관으로 탈바꿈하는 것처럼 앞으로도 시 예산을 절감하면서 효과적으로 사업을 추진, 전국 최고 독서 생태계 방안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 개선으로 기능 확대, 창장 . 창업 등 도서관의 색깔 변시

고양특례시는 지난 2016년 행신도서관을 시작으로 도서관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으며 고양시 제1호 시립도서관인 행신도서관은 1층을 어린이자료실 공간으로 확충했고, 2층은 개방형 자료실로 만들어 고양 작가 코너를 신설하는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재구성했고, 3층은 증축을 거쳐 쾌적한 열람실, 휴게실을 조성했다.

 

이어 대화도서관은 지난 2019년에 웹툰·드론·입체(3D)프린터·코딩·로봇 등 4차 산업 관련 교육이 가능한 메이커스페이스 공간과 웹툰스토리창작실을 조성했다.

2020년부터는 창업·연구를 위한 디노스페이스를 마련, 지역 인재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기존에 단절돼 있던 공간을 개방형 문화공간으로 변경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 2020년 화정도서관, 2021년 마두도서관에 리모델링을 실시했다.

 

화정도서관에는 북 카페처럼 세련된 공간에 작은 공연 무대까지 갖춰져 있으며 마두도서관은 열린 독서 공간을 대폭 늘렸고, 옥상에 하늘공원을 만들어 자연친화적 힐링 공간을 조성했다.

지난해 덕이도서관에는 청소년 특화 공간인 ‘트윈스페이스’가 생겼다.

식당, 매점이 있던 지하 공간이 보드게임, 피씨(PC)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청소년 여가활동 공간으로 거듭나게 됐다.

□통합 안내데스크, 각 자료실 구분 없이 원스톱 처리 시스템 구축

도서관 통합 안내데스크는 업무 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한 시스템으로 책누리 신청도서(상호대차)와 예약 자료 수령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 한곳에서 대출·반납 서비스가 이뤄지는 만큼 시민들의 만족도가 높다.

올해는 지난 5월 행신도서관을 시작으로, 6월 아람누리도서관, 8월 삼송도서관, 10월 대화도서관에 통합 안내데스크를 조성했다.

행신도서관은 협소했던 어린이자료실의 기존 데스크를 정비했고, 서가로 막혀있던 종합자료실의 출입구를 추가 개방해 이용자들의 동선이 편리해졌다.

 

아람누리도서관은 통합 안내데스크 설치와 종합자료실 환경개선 공사를 함께 진행했다.

통합 안내데스크는 1층 로비에 조성하고, 전자 광고판, 스마트 반납 서가 등을 설치해 이용자 편의를 높였다.

종합자료실은 노후 집기를 교체하고, 책 추천 서가 제작 등 공간 개선으로 이용자 열람 공간을 확보했다.

삼송도서관은 1층 로비와 연속간행물실을 구분하던 문과 칸막이를 모두 철거하고 통합 안내데스크를 조성했다.

가족 단위 방문이 많은 만큼 부모와 자녀가 한 공간에서 책을 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곳곳에 책상과 의자를 놓아 독서와 휴식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재단장했다.

지난 10월 4일에 전격 재개관한 대화도서관은 지난 8월부터 37일간 임시 휴관 후 공사를 통해 1층에 통합 안내데스크를 설치해 공간을 재구성하고, 종합자료실 축소, 냉난방 시스템 설치 등 이용자 편의 증진에 중점을 뒀다.

 

□백석 . 대화도서관, 2025년까지 친환경 공간으로 재탄생

지난 8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23년 공공건축물 친환경 새 단장(그린 리모델링) 사업’에 백석도서관, 대화도서관이 선정돼 국도비 총 85억을 확보했다. ‘공공건축물 친환경 새 단장(그린 리모델링) 사업’은 준공 후 10년 이상 경과된 노후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한다.

경기도 시군에서 선정된 총 31개소 공공건축물 중 도서관은 6개소로 고양시의 백석도서관과 대화도서관이 포함됐다.

특히 백석도서관은‘시그니처 사업’에 선정돼 친환경 새 단장(그린 리모델링)을 확산하기 위한 거점 건축물로 활용될 전망이다.

백석도서관은 총 사업비 73억 원 중 70%인 58억 원을 국도비로 지원받는다.

이번 국비 확보는 경기도 내 선정된 사업 대상지 중 최대 규모에 달한다.

백석도서관은 2003년 7월에 준공돼 20년이 지났고, 대화도서관도 2007년 10월 준공으로 16년이 경과된 노후 건축물이다.

친환경 새 단장(그린 리모델링) 사업은 내년에 착공해 2025년에 완료할 계획으로 오래된 창호, 환기·냉난방 장치 등을 교체해 쾌적한 공간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한편 고양특례시는 이번 사업으로 도서관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백석도서관은 민선8기 공약사항인 영어 특성화 전문 도서관으로, 대화도서관은 창작자(메이커) 문화 활성화를 위한 거점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할 계획이다. 고양/고중오 기자 gjo@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