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군인주간을 맞이하며
제대군인주간을 맞이하며
  • 김미영
  • 승인 2023.10.04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현 희
서울지방보훈청
제대군인지원센터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어느덧 높고 파란 하늘의 가을이 됐다. 시원한 날씨를 몸소 느끼고 익어가는 벼들과 풍성한 과일을 보면서 감사한 마음이 드는 요즘이다. 10월은 가을의 풍요로움에 대한 감사와 더불어 제대군인에게 감사를 표하는 제대군인 주간이 있는 달이다.

제대군인 주간은 매년 10월 둘째 주로 지정된 법정 기념행사로, 제대군인의 자긍심을 높이고 제대군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만들어진 주간이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나라의 안보를 위해 존재하고, 군대라는 특수한 환경에서 밤낮 없이 구슬땀을 흘리는 군인을 위해 무얼 할 수 있을까.

꽃다운 청춘을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제대군인. 국가보훈부는 제대군인의 성공적인 재취업을 돕기 위해 제대군인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는 전국에 10개 제대군인지원센터가 있다. 제대군인 주간이 아니더라도 전국 제대군인지원센터는 제대군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업무 협약 간담회를 수시로 개최하는 한편, 교육비와 전직지원금을 지원하고, 나이, 거주지, 희망 직종 등 개인별 맞춤 일자리를 매칭했 제대군인의 안정적인 사회 적응을 돕는다.

센터 내 경력있는 전문 상담사, 특히 군경력 상담사 또한 배치돼 있어 전역한 군인의 막연함, 재취업의 방향성에 대한 고민 등에 대해 깊이 공감하며 진심을 다해 제대군인들을 지원한다.

기업의 참여도 또한 높다. ‘제대군인’이라고 하면, 군복무 당시 맡은 보직에 따른 전문성, 성실함, 근면함 등 다양한 장점을 떠올리게 된다. 이러한 장점 중에서도 특히 제대군인의 ‘책임감’과 ‘성실성’을 높게 평가하며 제대군인을 선호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또 센터와의 업무 협약에 참여하는 기업 대표 및 구성원 또한 제대군인인 경우가 많아 재취업을 통해 성공적인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선배 제대군인으로서 후배 제대군인의 멘토가 돼주기도 한다.

이번 제대군인주간을 계기로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에서는 '제대군인 주간 기념식'과 감사페스타(취업 박람회)‘를 양재 AT센터에서 실시한다.

또한 제대군인 및 가족을 대상으로 힐링프로그램을 진행했 가족에게도 뜻깊은 시간을 마련한다. 함께 청와대를 견학하고 전통시장도 체험하며 제대군인 주간을 의미있게 보낼 예정이다. 이 외에도 여성 제대군인을 위한 워크숍 실시, 창업 워크숍 등을 진행하는 등 풍성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코로나19 종식선언 이후, 그리고 ‘국가보훈부’로의 격상 이후 처음 맞는 제대군인 주간이다. 따라서 국가보훈부에도, 제대군인에게도 그 어느 때보다 의미있는 기간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나라를 든든히 지켜주고 있는 군인, 그리고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이제는 사회에서 새로운 위치에서 기여하고 있는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를 느끼는 주간이 됐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