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동해오픈 인천 중구서 열린다
신한동해오픈 인천 중구서 열린다
  • 박신숙
  • 승인 2023.08.31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천관광공사 후원,우승 2억 5,000
7~10일, 인천시민 입장권 50% 할인 제공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가 후원하는「2023 제39회 신한동해오픈」(총 상금 14억 원, 우승상금 2억5,200만 원)이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인천 중구에 위치한 클럽72 오션코스에서 열린다.

신한금융그룹이 주최하고 3개 단체(KPGA, Asian Tour, JGTO)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 선수와 PGA 투어에서 뛰는 김성현, 항저우 아시아게임 국가대표 장유빈이 출전하고, KPGA에서 김경태, 박상현, 이재경 등 상위랭커 출전, JGTO에서 이시카와 료, 가와모토 리키, 태국의 사돔 깨우깐자나 등이 출전해 아시아 전역의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하는 화려한 라인업이 예상된다.

이번 대회부터는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훌륭한 시설을 자랑하는 ‘클럽72 오션코스’로 그 무대를 옮겨, 국내 골프팬들이 코로나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아시아 최정상급 선수들의 경기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주관사는 인천시민 대상으로 입장권(온·오프라인) 50% 할인혜택을 제공해 관람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김충진 인천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많은 관람객이 참여하는「제39회 신한동해오픈」대회는 인천 지역경제와 마이스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이라며 “아시아 정상급 선수들의 활약이 기대되는 만큼 인천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신숙 기자 pss@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