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8기 2년차 도지사에게 바란다’, 도민 의견 5천건 접수…道政에 반영
‘민선8기 2년차 도지사에게 바란다’, 도민 의견 5천건 접수…道政에 반영
  • 수원/이천우 기자
  • 승인 2023.07.31 18:46
  • icon 조회수 6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건설·환경 분야 1,629건 가장많아

 

경기도가 민선 8기 2년 차를 맞아 경기도정에 대한 도민 의견을 총 5천여 건 접수한 가운데 이를 정책으로 실천하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

도는 지난 6월 23일부터 7월 22일까지 31개 시군에서 1대의 트럭과 1대의 버스로 운행한 ‘파란31 맞손카페’에서 1,265건, 6월 26일부터 7월 10일까지 ‘한여름밤 맞손토크’ 참여자 모집 시 경기도 공식 누리집을 통해  받은 3,765건 등 총 5,030건의 도민 의견을 접수했다고 31일 밝혔다.

앞서 도는 민선 8기 2년 차를 맞이해 초심을 다지고 도민의 이야기를 경청하겠다는 취지로 온오프라인으로 도민 의견을 접수한 바 있다. 

도는 접수된 의견 5,030건을 도청 관련 부서에 전달해 향후 도정 방향 및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분야별 주요 내용을 정리한 요약본도 8월 4일 도청 누리집 및 누리소통망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도민 의견 5,030건을 분야별로 보면 △교통·건설·환경 분야 1,629건 △가족·보건·복지 819건 △교육·취업 717건 △문화·관광·체육 608건 △도시·주택 554건 △기타 401건 △산업·경제 207건 △소방·재난·안전 95건 등의 순이다. 

세부 제안 내용으로는 교통·건설·환경 분야에서는 △서울로 출퇴근을 하고 있는데 버스나 지하철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지치고 힘들다. 경기도의 교통이 좀 더 좋아졌으면 좋겠다 △경기 똑버스가 가평, 연천, 양평과 같은 경기 외곽지역에서의 운행도 바란다. 등 대중교통 불편해소 관련 제안이 많았다.

이 밖에도 △중장년층을 위한 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청년들이 부담 없이 거주할 수 있는 임대주택 확대 요청 △예술인들이 공연을 설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 등의 의견도 접수됐다. 

이원일 도 홍보기획관은 “경기도정에 대한 도민 여러분의 관심과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도민의 소중한 목소리에 최대한 귀 기울이고 하나씩 정책에 반영해 실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이천우 기자 leecw7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