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해상풍력 사업 반발 지속...시민단체‘허가심의 보류’요구
인천 해상풍력 사업 반발 지속...시민단체‘허가심의 보류’요구
  • 박신숙
  • 승인 2023.03.22 18:45
  • icon 조회수 7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 “공공기관 주도…에너지공사 설립 제안”

최근 인천 앞바다에 추진되는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둘러싸고 해당지역 주민들의 반대와 시민단체도 공공성 확보를 촉구하며 정부의 심의 보류를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2일 논평에서 “정부의 해상풍력 사업은 서해5도 주민들의 안전한 이동권을 보장하지 못하고, 사업 과정에서 주민 수용성을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며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의 사업 심의 보류를 촉구했다.

이어 해상풍력 발전사업의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 주도의 제도 마련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 부처 간 조율을 통해 인천시 산하 에너지 공사 설립을 제안했다.

김송원 경실련 사무처장은 “민간 사업자의 지역주민과의 소통 등 주민 수용성 문제 뿐만 아니라 지역산업에 미치는 실질적 효과, 민간 수익의 지역 재투자 등에 대한 검토과정이 없었다”며 인천 앞바다 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대한 종합적 실태 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지난 13일에는 서해5도 주민 1,255명은 ‘서해5도 해상풍력 반대 및 이동권 보장에 관한 청원서’를 대통령실과 인천시 등 5개 기관에 제출한 바 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곧 덴마크 기업 ‘오스테드코리아’가 인천 덕적도 서쪽 해상에 국내 최대인 1천600㎿ 규모의 해상풍력 사업을 심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신숙 기자 pss@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