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독수리, 道 도움으로 자연의 품으로…
천연기념물 독수리, 道 도움으로 자연의 품으로…
  • 의정부/김한구 기자
  • 승인 2022.02.22 15:18
  • icon 조회수 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이 공급비행 유도 훈련 등

작년 12월 연천군에서 탈진한 채 발견된 천연기념물 ‘독수리’가 경기도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건강을 회복해 자연의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

경기도는 지난 18일(금) 독수리가 구조된 인근 연천군에서 경기도 북부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주관으로 자연 복귀 행사를 진행했다.

우리나라에서 월동하는 겨울 철새인 독수리는 천연기념물 제243-1호로 지정된 대형 맹금류로, 산업화로 인한 먹이 감소, 서식지 파괴 등의 이유로 개체 수가 줄어들고 있다.

도 북부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지난해 12월 16일 연천군에서 지쳐 날지 못하는 독수리에 대한 구조요청 신고를 받고 즉시 출동, 센터 내로 이송해 정밀 검사를 실시했다. 

해당 개체는 탈수상태가 심했으며 장기간 먹이활동이 원활하지 않아 체내 근육량이 많이 감소해 있었다. 정밀 검사 결과 다행히 날개 등의 골절은 없었으나 비행은 불가능한 상태였다.

이에 따라 센터 수의사들은 응급처치, 지속적인 상태 모니터링, 항생/진통 처치를 진행하고, 재활사들은 적절한 먹이 공급과 비행 유도 훈련을 반복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쳤다. 그 결과, 구조 2달여 만에 완전히 건강을 찾아 자연으로 돌아갈 채비를 마치게 된 것이다.

경기도 동물보호과 관계자는 “천연기념물인 독수리는 국가적으로 소중한 생태 자원”이라며 “이번 자연 복귀와 같은 작은 노력이 많아지다 보면, 갈수록 개체 수가 줄어드는 국내 야생동물 생태계의 건강한 회복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평택시 소재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를 운영하며 야생동물 구조·치료, 야생동물 질병 연구, 멸종위기종 보전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 연천군에 경기북부 지역을 전담할 ‘경기도 북부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를 개소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야생동물 보호활동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의정부/김한구 기자 hgkim3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