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전국 최다 골목형상점가 탄생
서구, 전국 최다 골목형상점가 탄생
  • 강용희
  • 승인 2021.10.1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3호 지정 심의, 6곳 추가 지정

 

인천 서구에서 자체 기록을 경신하며 다시 한번 ‘전국 최다’ 골목형상점가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12일 서구는 ‘골목형상점가 8~13호’ 지정 심의를 위해 구의원, 경제 관련 활동가, 공공디자인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서구 골목형상점가위원회’를 개최하고 6곳을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이 개정된 후 서구는 발 빠르게 조례를 제정해 인천 최초 골목형상가를 지정했다. 

또한 골목형상점가의 지정 및 활성화를 위해 ‘골목형상점가 추진단’을 구성하고 운영해 현장매니저를 중심으로 골목형상점가 대상지 발굴 및 상인 조직화 등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서구는 서구에만 ‘골목형상점가 13곳 지정’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에 지정된 골목형상점가는 △신현회화 골목형상점가(신현동) △경서 골목형상점가(검암동) △월드상가 골목형상점가(불로동) △원적로 골목형상점가(가좌2동) △범양 골목형상점가(가좌2동) △신석로 골목형상점가(석남1동) 총 6곳이다. 

골목형상점가로 지정되면 기존 전통시장에만 해당했던 △온누리 상품권 지역화폐 가맹점 등록 △국·시비 공모사업을 지원받으며 서구 자체사업 △컨설팅 지원사업 △공동시설 환경개선 △공동마케팅사업 △상인대학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서구 관계자는 “서구가 전국 최다 골목형상점가를 지정하고 지원하면서 골목상권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을 하게 됐다”면서 “침체한 골목상권 내 전통시장과 골목형상점가가 서로 경쟁하는 사이가 아니라 상생하는 관계로 함께 성장하도록 ‘골목상권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구는 새롭게 지정된 골목형상점가 지정서 전달식을 10월 중 현장에서 가진 후 찾아가는 상인대학, 공동마케팅을 펼쳐 나간다는 계획이다. 

강용희 기자 kangyh824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