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영 국회의원 “인천시 소통 안한다" 비판
정일영 국회의원 “인천시 소통 안한다" 비판
  • 박웅석 기자
  • 승인 2021.03.2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이 주장한 폐기물 발생지 처리원칙을 시가 위반해
국토부와 해수부에는 주민요구 전달하고 대책 논의해
혐오시설 집결 반대하는 송도 주민들 주장 억지 아니다”
정일영 국회의원은 송도주민들과 함께 ‘소각장 발생지 처리원칙 위반 항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정일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연수구을)이 “인천시는 소각장 건립과 관련 주민들과 아무런 소통도 하지 않는다”며 박남춘 시장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정 의원은 29일 송도주민들과 함께 인천시청 앞에서 열린 ‘소각장 발생지 처리원칙 위반 항의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인천시민 생명권보장 비상대책 위원회 주관으로 개최됐으며 비대위는 “송도권에 인천시 소각장 60%가 집중돼있다. 이는 박남춘 시장이 주장하는 폐기물 발생지 처리원칙을 인천시 스스로가 위반하는 행위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박남춘 시장과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인데 얼마나 답답했으면 여기에 나왔겠는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와는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그러나 인천시는 아무런 설명도 없다. 도대체가 소통을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통하지 않는 행정은 있을 수 없다. 화물차 주차장에 대해서도 대체부지로 야구장 등에 분산배치 대안을 요구했다. 그러나 인천시는 아무런 답이 없었다”며 “박남춘 인천시장은 시민이 선출했다. 시민과 소통하지 않는 인천시는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송도 주민들의 주장은 억지가 아니다. 정당한 권리를 주장하는 것이다. 인천시는 시민들의 요구를 님비로 몰아가지 말아야 한다”며 “인천시가 소통하지 않는다면 주민들과 함께 끝까지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비대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천시는 대내·외적으로 발생지 처리원칙을 주장하면서도 인천 전체 면적의 5%에 불과한 송도권에 인천 전체 쓰레기의 60%를 소각하는 만행을 강행하고 있다”면서 “인천시는 쓰레기 폭력, 환경폭력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인천시는 강화에 45톤, 서구에 420톤, 계양·부평에 300톤 규모의 소각장을 설치하고 송도소각장 440톤, 송도 SRF에서 90톤을 처리할 계획이다. 더욱이 송도와 불과 200m 거리인 중구에 중구·미추홀구 쓰레기 250톤을 소각할 수 있는 소각장과 송도와 1km떨어진 남동구에 동구·남동구 350톤 규모의 소각장을 설치할 계획이다. 배미애 공동위원장은 “인천시는 현재 송도권에 3개의 쓰레기 소각장을 추가로 설치하고 여기에 하수찌꺼기 건조장, 화물차 주차장, 버스차고지,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려 하고 있다”며 “더욱이 정부는 초대형 선박가스충전소(LNG 버커링), 수소발전소, 아암물류 2단지 등 10개의 위험 기피시설을 동시다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배 위원장은 “송도주민들은 행복을 추구하고 건강하게 살 권리가 있다. 소통하지 않는 인천시의 행정을 믿을 수가 없다”며 “주민과 소통도 하지 않는 인천시가 송도주민들의 요구상항을 왜 님비 프레임을 씌워 공공의 적으로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천/박웅석 기자 pus@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