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아스콘 제조업체 발암물질 전수검사
인천 서구, 아스콘 제조업체 발암물질 전수검사
  • 강용희 기자
  • 승인 2020.11.1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조a피렌’구민 불안증가
오염물질 농도 확인 나서

 

인천 서구는 관내 전체 아스콘 제조업체 17개소를 대상으로 벤조a피렌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개정되고 1급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벤조a피렌) 등 8종의 특정대기유해물질의 배출허용기준이 신설·강화됨에 따른 조치다.
인천 전체 20개 아스콘업체 중 17개소가 집중적으로 위치한 서구는 매년 아스콘 관련 환경 민원이 증가하는 등 구민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실제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농도를 확인하고 대처하기 위해 발 빠르게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그동안 서구는 구청 관할 4개소에 대해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에 오염도 검사를 의뢰하여 1개소에 대해서는 벤조a피렌이 배출허용기준 이내임을 확인했으며, 인천시와 협의를 통해 산업단지 내 나머지 13개소에 대해서도 오염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다년간 환경 분야에서 일한 저로서 아스콘 제조업체에서 발생하는 발암물질인 벤조a피렌 등 특정대기유해물질에 대한 특별관리는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민선7기에 들어 「특정대기유해물질 배출사업장 총량관리 및 허가제한 지침」을 수립하고, 올해 6월 친환경 아스콘 설비 특허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최적 방지시설에 대한 민·관 공동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 이에 대한 방증이며, 대기오염물질 관리의 선제대응을 통해 「클린서구」를 구현하기 위한 일련의 과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청장은 “향후 아스콘제조업체에 대한 벤조a피렌 등 특정대기유해물질 측정 결과에 대해서는 주민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 주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며, 배출허용기준 초과 사업장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통해 환경시설을 개선할 수 있도록 강력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구에 있는 17개소 아스콘 제조업체 중 13개는 산업단지에 있어 인천시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나머지 4개는 서구청에서 관리하고 하고 있다.
인천/강용희 기자 kangyh824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