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돈 의왕시장, 국토부 찾아가 ‘GTX-C 의왕역 정차’ 의견서 전달
김상돈 의왕시장, 국토부 찾아가 ‘GTX-C 의왕역 정차’ 의견서 전달
  • 이양희 기자
  • 승인 2020.09.15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지난 14일 세종시에 있는 국토교통부(철도국)를 방문‘GTX-C 의왕역 정차 사전타당성 등 조사 용역’최종보고서를 전달했다.
이번 최종보고서 전달은 정부가 추진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건설사업 기본계획 발표 연장과 사업방식(BTO) 변경 검토 등 상황에 면밀히 대처하고 의왕역 정차 등 시민의 염원을 전달하기 위한 것으로, 시는 지난 6개월간 GTX-C 노선의 의왕역 정차를 위해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을 통해 추가 정차역 설치를 위한 사업비와 열차 경합여부, 남부 주박지 활용방안 등을 국토부에 제시했다.
시는 또‘월암신혼희망타운’과‘의왕초평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등 의왕역 인근 5㎞이내에 진행중인 5개 공공택지 지구가‘2019 수도권 여객기종점통행량(O/D) 현행화’에 반영되지 않은 사실에 주목하고, 2027년 GTX-C 개통시점에 입주가 확실시 되는 공공택지 개발사업에 대해 GTX-C 노선 수요의 현행화가 필요하다는 추가제안까지 포함한 의견서를 지난 8일에 국토부와 경기도에 제출한 바 있다.
이날 김상돈 시장은 김선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에게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의견서와 최종보고서를 전달했으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건설공사가 사업비 4조3천억에 달하는 대규모 사업인 만큼 의왕시도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에 국토교통부 관계자는“GTX-C 건설사업이 수도권 주민들의 초미의 관심사이며 추가역 정차민원과 원안 조기착공의 민원이 동시에 발생되고 있어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있다”면서,“제출받은 의견서와 최종보고서는 면밀히 검토해 GTX-C 사업추진에 도움이 되는 방향에서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 시장은 “의왕시는 국토부와 경기도, 인근시 및 GTX-C 건설사업의 민간컨소시엄 준비단과도 지속적이고 실현가능한 협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역할을 다 하겠으며, 의왕역 정차를 통해 GTX-C사업의 성공과 시민 염원도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의왕/이양희 기자 l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