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경로 몰라…부천 30대 물류창고 직원
감염경로 몰라…부천 30대 물류창고 직원
  • 우호윤 기자
  • 승인 2020.05.25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기근무자 1천여명 일하는 것으로 파악

알 수 없는 경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부천 거주 30대 여성 환자가 지역 대형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돼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5일 부천시에 따르면 지역 87번째 확진자인 30대 A씨는 한 대형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물류센터는 오정동에 있는 한 대형 유통업체의 물류시설로 단기근무자 1천300여명이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A씨가 이 센터에서 많은 근무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감염 경로가 드러나지 않은 A씨는 지난 20일 증상을 보인 뒤 23일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시는 A씨를 수원의료원으로 이송했으며 자택과 주변 지역을 대상으로 방역 소독을 했다.
부천시는 A씨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부천 뷔페식당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부천시 관계자는 "이 물류센터는 근무자들의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여부를 확인하는 등 방역 대책을 시행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감염 경로와 접촉자 규모 등은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부천/우호윤 기자 yhy@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