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설맞이 아람장터 2차 품평회’ “건강한 먹거리 저렴하게 구입하세요”
가평군‘설맞이 아람장터 2차 품평회’ “건강한 먹거리 저렴하게 구입하세요”
  • 김기문
  • 승인 2020.01.1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2일 개최…농한기 짭짤한 소득원 자리잡아
가평군은 지난 달 마을 공동일터 사업장에서 주민들이 정성들여 만든 생산품 1차 판매가 좋은 호응을 얻은데 오는 22일 아람장터 2차 품평회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1차 품평회에서는 1천여만 원의 판매고를 올림으로써 농한기 짭짤한 소득원으로 자리잡고 있다.
군청 대회의실에서 오후 1시부터 3시간 동안 열리는 2차 품평회는 마을별 지역 특색을 살린 희복마을 공동일터 생산품이 시식과 더불어 저렴한 가격에 판매돼 설을 앞두고 건강한 먹거리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품평회에는 올 겨울동안 6개 읍면 21개 마을에서 지역주민들이 직접 생산한 한과, 청국장, 메주, 만두, 자연염색, 짚공예, 조청, 꽃차, 건조 산나물, 무청시래기, 칡즙, 무말랭이, 포도분말차, 금속공예, 천연발효빵, 수공예공방, 잣찐빵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또 행사장에는 풍부한 먹거리와 더불어 오죽 전통공예품 등 관내 장인들의 다양한 장인생산품도 전시되어 우수한 기술을 엿 볼 수도 있다.
군은 농업, 관광업이 중심이 되는 지역 특성상, 일자리가 줄어드는 겨울철에 농가의 소득창출과 공동일터를 통한 마을 공동체의식 고양을 위해 2016년부터 마을 공동일터사업을 시작했다.
또 이듬해인 2017년부터는 낮은 출산율과 고령화로 침체한 마을 공동체를 살리고자 군 역점사업으로 아람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람마을은 마을브랜드로 아름다운 사람들이 모여 사는 마을이라는 뜻으로 올해부터 희복(희망과 행복)마을에서 브랜드 통합을 위해 변경됐다.
군 관계자는 “농한기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성심껏 참여하고 있는 주민들을 응원하고 살맛나는 농촌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가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