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내년 국비확보 세일즈
정하영 김포시장, 내년 국비확보 세일즈
  • 박경천 기자
  • 승인 2019.11.0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평화로 개설 등 10개 사업 1700억원 지원 건의

 

정하영 김포시장과 김두관 국회의원이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앞둔 4일 기획재정부 2차관을 만나 김포시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국비지원을 건의하는 등 활발한 세일즈를 펼쳐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민선7기 출범 후 제시한 김포의 미래 산업을 구체화 하고 시민행복을 높이기 위해서는 예산확보가 가장 중요하다"며 "무엇보다 예산확보를 위한 세일즈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시장과 김 의원은 이날 2020년도 미확정 국비사업 중 김포 현안인 '김포 평화로 개설', '김포양촌2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단 진입도로 개설비’, ‘풍무 체육문화센터 건립 공사’, ‘김포경찰서 김포본동 파출소 신축’, ‘수도권 제2순환(김포-파주) 고속도로 건설’, ‘계양-강화 고속도로 건설’, ‘국도48호선 누산IC-제촌IC 도로 개설’, ‘국지도 84호선 초지-인천1 도로개설’, ‘어린이 통학 전기버스 특화 시범사업’ 등 10개 사업에 대한 국비 1700여 억 원 지원을 건의했다.
핵심 현안사업 가운데 '김포 평화로'는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용강리에 이르는 총 연장 7.3km, 폭 12m(2차로) 도로 개설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395억 원(국비 315억 원, 지방비 80억 원)이며, 오는 2021년 1월 착공에 들어가 2024년 6월 준공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 평화로가 건설되면 북녘의 생생한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어 자전거 및 도보 이용자들이 누구나 찾고 싶어 하는 명품도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어린이 통학 전기버스 특화시범사업’은 국내 최초로 통학 전기버스(15인승)를 보급해 미세먼지를 줄이고 어린이의 통학안전도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말까지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총 100대 보급이 목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적 재난으로 규정돼 사회 전 분야에서 미세먼지 줄이기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국내 최초 전기 통학버스 제작 보급에 환경부의 적극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포/박경천 기자 pgc@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