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팔색조 매력‘명품 전통시장’을 아시나요
인천의 팔색조 매력‘명품 전통시장’을 아시나요
  • 남용우 기자
  • 승인 2019.05.12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양각색 콘텐츠 개발·현대적인 시설 확충‘활기’
관광명소와 결합·수제맥주 개발·카페거리 개성 만점
저렴한 가격과 더불어 먹거리· 볼거리·즐길거리 풍성

 

◆ 시장과 관광명소와의 결합 : 인천 신기시장연합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2018 해외홍보 마케팅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외국인이 가볼만 한 전통시장’으로 선정된 신기시장은 인천 유일 지역선도형 시장이다.
2013년 문화관광형시장 선정으로부터 시작해 현재의 지역선도형 시장에 이르기까지 시장 상인들의 자구 노력과 인천시의 지속적인 사업 지원이 현재의 역량 있는 신기시장연합의 모습을 만들어 왔다.
조선 상평통보를 본떠 엽전 형태로 발행하여 신기시장 내 화폐로 통용하고 있는 신기통보와 한지공예, 자개공예, 민화채색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전통문화체험관은 인천을 찾는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의 필수 코스로 자리 잡고 있다. 28m구간에 인천야구 박물관, 명예의 전당, SK와이번스존 등을 갖추고 있는 야구역사거리 역시 야구팬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명소이다. 
특히, ‘밤도깨비 놀이터 야시장’은 신기시장에서만 맛볼 수 있는 세계 음식과 신기시장의 특화 음식이 준비된 푸드코트는 물론이고 밤도깨비 퍼레이드, 도깨비마켓, 도깨비 놀이터 등의 사업들을 통해 많은 젊은 층 유입의 증가, 지역주민과의 소통,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올해도 4월 19일부터 6월 8일까지 금ㆍ토 주 2회(18:00~22:00) 운영해 전통시장의 특별한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 및 지자체의 지원을 통해 시장 시설의 현대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고 특히 올해는 연무 시스템을 설치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의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 이곳을 들러본 당신은 ‘핵인싸’ : 부평 문화의거리
인천에서 젊은이들이 가장 많이 찾는 ‘힙’한 전통시장을 꼽는다면 2017년 문화관광형시장으로 선정돼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부평 문화의거리를 꼽을 수 있다.
소통하고 놀거리를 공유하는 신문화소비방식에 맞추어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SNS를 통해 시장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소개하고, 참여를 유도해 인천 뿐만 아니라 경인 1호선라인 10~30대 소비자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부평 문화의거리에 들어서면 독특하고 개성 있는 다양한 상품을 만날 수 있는 플리마켓을 볼 수 있다. 플리마켓은 주 평균 300여팀이 신청하고 그중 180여 팀 정도가 참가하여 수도권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플리마켓 행사 중에는 인기 연예인 게릴라콘서트, 다양한 버스킹 공연도 볼 수 있어 소비자의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주관하여 2016년부터 진행 중인 ‘M스타가요제’, 뮤직시티부평과 협업해 진행한 ‘부평뮤직위크’ 등의 프로그램들은 음악도시 인천의 이미지를 더욱 강하게 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2018년부터 부평 문화의 거리에 전통 있는 커튼 홈패션 골목이 젊은이들만의 독특한 아이디어와 감각으로 젊고 아름다운 가게들이 생겨나기 시작했고, 이를 서울의 ‘경리단길’을 빗대 ‘평리단길’이라고 불리게 되면서 지금의 평리단길이 유명세를 타고 있다. 
연인들이 데이트하기 좋은 예쁜 카페, 아늑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자그마한 식당들, 톡톡 튀는 개성을 갖춘 패션 편집숍들이 골목 곳곳을 채우며 평리단길을 수도권의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해 주었다. 
이에 인천시는 거리의 은은한 분위기를 높여 주는 거리 조명, 보도블럭 설치공사, 입구게이트 설치 등을  문화관광형 사업과 시설현대화 사업을 통해 지원함으로써 부평 문화의거리를 찾는 시민들의 편의와 볼거리, 즐길거리 등을 제공하도록 하여 젊은 전통시장으로의 전환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 유휴공간 사용의 재발견 : 석바위시장
서울의 주요 청년층 밀집지역에서나 볼 수 있는 수제맥주를 이제 전통시장에서도 즐길 수 있다.
결제수단 확대, 고객신뢰 강화, 위생청결 강화 등을 통해 시장 이미지 개선에 노력하던 상인들의 자구 노력은 2017년 문화관광형시장 선정이라는 결과를 가져왔고 이 사업지원을 통해 석바위시장은 시장 브랜드 수제맥주인 석암맥주를 탄생시켰다.
석암맥주는 석바위시장의 대표적인 브랜드 상품으로 상당한 수준의 맥주 맛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를 탄생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다름 아닌 시장 내의 유휴공간 사용에 대한 아이디어부터 시작됐다. 시장 내 유휴공간을 맥주공방으로 탈바꿈하여 생산할 수 있도록 갖추었다. 
또한, 유휴공간인 시장 내 건물 옥상과 고객 공간 확보를 통해 만든 시장 통로 및 교차로 등에 맥주와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고 야시장 운영 및 통기타 라이브, 고객 팔씨름 대회, 고객 노래자랑 등 이벤트 행사를 개최하여 찾아오는 고객들에게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모두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한평매장’ 또한 유휴공간 사용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시장 내 점포들을 대상으로 가맹점을 신청 받아 운영되는 멤버십 포인트 역시 석바위시장의 자랑이다. 구매 금액의 3~5% 가량의 포인트를 적립해줌으로써 지역주민들에게는 경제적인 도움을 주고 시장에게는 단골 고객 확보 및 전통시장 활성화라는 결과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시장 내 40%, 80여 개 점포가 가맹점으로 되어 있고 앞으로 점차 확장하여 시장 전체에 도입할 것을 자신하고 있다.
석바위시장은 인천시의 지원을 통한 새로운 공영주차장을 설치를 통해 더욱 여유있고 쾌적한 주차 공간을 확보함으로서 더 많은 고객 유치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 전통시장 변화에 대한 상인들의 도전과 인천시의 지속적인 지원
전통시장의 침체화가 가속화되어 시장 상인들의 불안감이 높아가고 있지만 인천의 전통시장은 상인들의 자구 노력과 개성 있는 아이디어를 통해 각 시장만의 스토리를 만들고 정체성을 확고히 하려 노력하고 있다.
인천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전통시장 인프라 사업에 128억원,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에 33억원, 전통시장 경영현대화 사업에 6억원 등 총 167억원을 투입하여 인천 전통시장 상인들의 노력에 호응하고 있다.
또한, 지난 9일에는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천상인연합회 임원진들과 간담회를 갖고 전통시장 관련 주요업무 추진상황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건의사항을 수렴하는 등 전통시장 상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인천e음 이용 상생협력 협약 체결을 통해 민ㆍ관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인천e음 이용을 통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도모하고 지역 공동체 의식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장병현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전통시장과 인천시가 고객들의 쇼핑 환경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저렴한 가격과 더불어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 많은 전통시장에 많이 찾아와 전통시장 활성화에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남용우 기자 nyw@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