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비정규직 이틀째 사장실 점거중
한국GM 비정규직 이틀째 사장실 점거중
  • 현대일보
  • 승인 2018.07.1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교섭시 점거 해제”…사측 “대화 의무 없어”

 

 

한국지엠(GM)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직접고용에 대한 사측과의 교섭을 요구하며 이틀째 사장실을 점거중이다.
10일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에 따르면 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은 전날 오전부터 인천시 부평구 부평공장의 카허 카젬 사장 사무실을 점거하고 이날 오전 9시 현재까지 농성 중이다.
황호인 부평비정규직지회장을 비롯해 군산·부평·창원공장 비정규직 근로자 10여명이 사장실을 점거하고 있으며 나머지 조합원들은 복도와 사장실이 있는 본관 앞에서 철야 농성을 했다.
비정규직지회 측은 카젬 사장이 직접 대화 테이블에 앉는 등 교섭 여건이 조성되면 점거를 풀 수 있다는 입장이다.
면담을 요구하는 사안은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과 고용노동부 명령에 따른 비정규직 직접고용 등 2가지다.
앞서 고용부는 근로감독 결과 한국GM 창원공장이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결론짓고 이달 3일까지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 774명을 직접 고용하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한국GM은 신규 채용할 여력이 없다는 등의 이유로 이를 지키지 않아 최대 77억4천만원의 과태료를 낼 상황에 놓였다.
비정규직지회는 이에 대해 “한국GM 경영 정상화를 위해 혈세 8천100억이 투입됐으나 사측은 불법 파견을 계속해왔다”며 “1인당 1천만원의 과태료를 내더라도 비정규직을 쓰는 것이 더 큰 이윤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사측은 이들이 협력업체 소속 직원인 만큼 사장이 직접 대화에 나설 의무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점거 사태는 길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황호인 비정규직지회장은 “부평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은 어제부터 8시간 총파업에도 돌입했다”며 “사측이 직접 대화에 나서지 않으면 점거 농성과 선전전을 무기한으로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