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도자기축제 30주년 기념 특별전, 눈길
여주도자기축제 30주년 기념 특별전, 눈길
  • 서형문
  • 승인 2018.06.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30회를 맞이한 여주도자기축제가 18일 동안의 모든 일정을 마치고 지난 22일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에서는 여주도자기축제가 30회를 맞이한다는 의미를 살려 여주 도예인들이 발로 뛰어 자료를 마련하고 정성을 기울인‘여주도자기축제 30주년 기념 특별전’이 눈길을 끌었다.
이 특별전에서는 30년간 이어진 여주도자기축제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귀중한 사진은 물론 옛 도자기 작품 등을 전시하면서 역사를 돌아보도록 했고, 역대 여주도자기축제 포스터도 진열해 놓아 관람객의 시선을 머물게 했다.
또한 여주도자기컬링대회 이벤트를 진행해 2018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국민적 관심이 집중됐던 컬링의 여운을 여주도자기축제를 통해 여운을 잇는 기회로 발전시켰다.  특히 축제기간동안 여주시와 코레일이 운행한‘세종대왕열차 타고 떠나는 여주명품여행’이벤트 열차는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하게 했고, 모든 열차가 운행 매진되는 기록을 남기면서 주말 수도권 가족단위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이같은 노력과 더불어 여주도자기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이벤트 등 창의적이고 흥미로운 운영 결과 축제기간동안 30만 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물레체험을 비롯해 머그컵 낚시체험, 도자기 흙 밟기 체험 등에서 어린이를 비롯한 온 가족이 소중한 추억과 낭만을 간직하는 행복한 축제로 승화시켰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여주 전국 도자접시깨기 대회’였다. 올해로 일곱 번째, 완벽한 형태의 도자기를 만들고자 이가 빠지거나 모양이 뒤틀린 도자기를 깨버렸던 여주 도예인들의 장인정신에서부터 시작한 이 대회는 매년 기록을 갱신하기 위해 행사장을 찾는 참가자들이 있을 정도로 도자기축제장의 인기몰이에 한 몫 했고, 올해 행사에 2천800여명이 함께하며 관심이 집중됐다.  또한 체험프로그램과 축제장 곳곳 조형물 앞에서 찍은 인증샷은 SNS에서‘여주도자기축제’라는 키워드로 입소문을 타기도 했다. 30년간 이어져온 여주도자기축제의 명성에 걸맞게 올해는 100여개에 가까운 도예업체가 축제에 참여해 도자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 A씨는 “아기자기한 생활자기부터 액세서리, 고전적인 자기들과 달항아리같은 작품까지 모든 도자기들을 망라한 축제이다 보니 어른들을 모시고와서 알차게 구경했다. 다음 축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여주/ 서형문 기자 shm@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