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버스정류장 ‘온기텐트’설치
구리 버스정류장 ‘온기텐트’설치
  • 김기문
  • 승인 2018.01.11 00:00
  • icon 조회수 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매신도시 정류장 16곳
‘한파 해소 쉼터’사용 예정

구리시는 본격적인 입주가 진행되고 있는 갈매신도시 버스정류장 16개소에 대중교통 이용 시민과 보행시민이 잠시 추위를 피할 수 있는 온기텐트를 시범 설치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갈매지역의 경우 신도시라는 특성으로 타 지역에 비해 각종 인프라와 주민편의시설 부족과 최근 이상 기온까지 겹쳐 예전보다 일찍 찾아온 겨울 한파로 인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이다.
이에따라 시는 11일부터 2일간 갈매신도시 쉘터형 버스정류장 16개소에 가로 2m 세로3m 크기로 온기텐트를 설치하여 이곳에서 대중교통 수단인 버스, 택시를 기다리는 지역 주민들에게 잠시나마 추위를 녹이는 따뜻한 온기를 제공하는 한편, 보행 시민들도 한파를 해소하는 쉼터로 활용토록 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온기텐트 설치 후 미비사항에 대한 여론 수렴 등 시민 호응도에 따라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 순차적으로 추가 설치하여 추위로부터 시민들의 건강 안전을 도모키로 했다.
앞서 시에서는 보행이 힘들 정도로 협소하여 온기텐트를 설치할 수 없는 롯데백화점, 돌다리 버스전용차로 2개소에 시범 설치된 발열의자가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어 한양대병원, 교문사거리, 딸기원 버스전용차로 정류장등 3개소에도 추가로 설치하여 시민들이 겨울나기에 기여할 방침이다.
백경현 시장은“최근 시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조차 두려울 만큼 유례없는 한파가 계속되는 시점에 온기텐트가 조금이나마 시민들의 얼었던 몸을 녹이는 따뜻한 위안이 되는 시설로 활용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작지만 시민들이 큰 기쁨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세심한 현답행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대한민국에서 구리시민이 최고로 대우받는 구리시가 되도록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리/김기문 기자 ggm@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