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무’서 구매한 장신구…카드뮴 998배 초과 ‘경악’
‘테무’서 구매한 장신구…카드뮴 998배 초과 ‘경악’
  • 최윤호
  • 승인 2024.07.05 18:19
  • icon 조회수 6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직할세관, 지난 5~6월 해상특송 반입 직구물품 집중단속
장신구 24점 국내 안전기준치 전부 초과…유해물품 단속 강화

 

평택직할세관(세관장 양승혁)은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해상특송을 통해 반입된 여름 휴가용 직구물품 등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한 결과, 중국 직구 플랫폼(테무)에서 판매되고 있는 장신구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납, 카드뮴 등 중금속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중앙관세분석소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된 목걸이, 귀걸이, 반지 등 총24점을 분석한 결과, 납 함량 기준치의 1.3배에서 최대 917배를 초과하거나 카드뮴 함량 기준치의 81배에서 최대 998배가 초과 검출되는 등 국내 안전 기준치를 전부 초과했다고 말했다.

평택직할세관은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 전국 해상특송물량의 67%(’23년 기준)를 통관하고 있으며, 최근 중국 직구로 구입한 생활용품에서 연이어 유해물질이 검출됨에 따라 통관단계에서의 안전성 검사를 강화해 왔다. 

이번 적발은 기존 통관이후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유해성분 함유여부를 조사한 것과는 달리 직구물품의 통관 단계에서 중금속 함유 여부를 검사하여 차단한 최초의 사례이다.

세관은 구매자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해당 유해물품을 즉시 통관보류하고 중국 직구 플랫폼(테무)은 세관의 요청에 따라 해당 물품의 온라인 판매를 중지하고 환불절차를 진행했다.

또한, 세관은 이번 집중단속 기간중에 세금 회피 목적의 상용물품 분산반입, 저가신고, 지재권 침해, 검역 등 요건 미구비, 도검 등 총 14,641건의 불법물품을 적발했으며, 지재권 침해물품의 진품 여부 감정 의뢰, 통관보류 및 폐기, 탈루세액 추징 등 후속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양승혁 세관장은 “유해물품 반입에 따른 국민의 피해를 사전에 막고, 해외직구를 악용한 불법행위 차단을 위해 우범물품에 대한 모니터링과 검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아가겠다”라고 밝혔다.

평택/최윤호 기자 choiyh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