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화재사고…경기도가 책임 다하겠다”
“화성 화재사고…경기도가 책임 다하겠다”
  • 박이호
  • 승인 2024.07.03 18:32
  • icon 조회수 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지사, 희생자 유족 긴급생계안정비 지원, 진상 규명 강조
“제도 허점 찾아 정부에 제도 개선, 국회에 입법 요청 나서겠다”

김동연 지사는 최근의 화성 대형 화재사건과 관련, 경기도의 책임을 다시한번 강조하고 사고 희생자와 유가족들에 대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3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화성 화재사고 관련한 기자브리핑'을 갖고 “경기도가 책임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시한번 다졌다.

김 지사는 일단 사고 희생자분들에 대해 긴급생계안정비 지원과 철저한 진상규명, 재발 방지 대책 수립 등을 강조했다.

 그리고는 사고의 철저한 규명과 성찰을 위해 '백서'로 남겨 대처하겠다는 각오 또한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경기도는 부상자를 포함한 사고 피해자와 유족들께 긴급생계안정비 지원에 나선다"면서 "이번 사고 피해자 대부분이 일용직, 이주노동자 신분으로 당장 생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도청 직원과 유가족분들을 일대일 매칭을 통해 알게 된 사실로 유가족분들의 가장 큰 어려움은 생계 문제였다"고도 했다.

도는 따라서 "이번 사건이 비극적이고 이례적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심의와 의결, 시민사회 전문가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긴급생계안정비 지원을 결정키로 했다"는 뜻을 밝혔다.

언급된 긴급생계안정비는 예비비를 통해 바로 내일부터 지원될 예정이다. 지원 규모는 사망자 23명의 가족에게는 3개월분 긴급생계비인 550만 원이, 중상자 2명에는 2개월분 367만 원,경상자 6분께는 1개월분 183만 원 등의 규모다.

김 지사는 "이제껏 사회적 참사에 대해 피해자와 유족에게 긴급생계안정 지원을 하는 것은 지방자치단체는 물론 중앙정부에서도 유례가 없었던 일이었다"고 전제한뒤, 아울러 유족들에 대한 항공료, 체재비 등 각종 지원 비용에 대한 지원도 함께 약속했다. 다만 회사 측 책임여부에 따라 구상권을 적극 청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김 지사는 "이번사고와 관련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산업 안전과 이주노동자 문제에 대한 새로운 기준이 될 '백서'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더해 도내 리튬 제조·공정이 이뤄지는 48곳 공장을 집중 점검해 위험물 취급위반 등의 위반 사항점검에도 나설고 있다는 뜻을 비췄다.

우려됐던 오염수 유출과 대기오염 모니터링 결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지사는 "화재 이후 현장에서 인근 바다까지 이르는 3개 지점에서 중금속, 생태독성 등 30개 항목을 검사한 결과, 수질오염 배출 기준과 사람의 건강보호 기준 초과하는 대기질 측정에서도 유해물질 검출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주민이 안심하실 때까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도는 화성시와 함께 사고 직후 피해자 통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피해자와 유가족을 일대일로 매칭해 지원하고 있다"며 "처참했던 사고로 인한 트라우마 피해가 예상되는 생존자와 유가족, 소방대원들의 심리치료를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이번 사고는 일어나서는 안 될 사고였다"며 "사고와 수습에 최선을 다하되 드러난 제도의 허점과 운영의 문제는 촘촘하게 찾아내 정부에는 제도 개선을, 국회에는 입법 요청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화성/박이호 기자 pi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