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5도 대피시설 “주민 안전 이상 무”
서해5도 대피시설 “주민 안전 이상 무”
  • 박신숙
  • 승인 2024.06.11 18:17
  • icon 조회수 5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 옹진군,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 따른 대피시설 일제점검

옹진군이 지난 4일의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로 서해5도 지역의 긴장이 높아짐에 따라 서해5도 대피시설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했다.

서해5도서 49개 대피시설 전체에 대해 이루어진 이번 점검에서는 시설의 이상 유무와 주민대피 시 필요한 준비태세 등에 대한 집중적인 점검이 이루어 졌으며 점검결과 서해5도 대피시설의 준비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옹진군에서는 최근 주민 대피 시 불편 사항이었던 바닥난방도 일부 개선 완료했으며 비상식량은 주민의견을 반영하여 건빵과 부식류 라면 등을 비치 완료 하는 등 대피시설의 운용상의 문제점이 없도록 조치한바 있다.

아울러 옹진군은 섬이라는 지리적인 여건을 고려하여 대피시설이 쾌적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제습기와 냉·난방기를 상시 가동하고 있으며 비상발전기 점검 등 유지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적십자 등 외부 지원 기관과의 협력을 통하여 비상식량과 방독면, 체류를 위한 침구류와 식기류 등 또한 부족하지 않도록 여유 있게 비치하고 평시에도 민방위 주민 대피 훈련 등을 실시하여 어떠한 안보 환경에서도 주민이 불안하지 않고 일상 생활에 전념 할 수 있도록 완벽한 비상대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2010년 연평포격사건 이후 서해5도서 주민의 안전을 위해 건설된 대피시설은 국방과학연구원의 자문으로 당시 소방방재청의 대피시설 기준에 의거 콘크리트 두께 50㎝ 이상과 폭탄 직격 시 완충작용을 하는 복토 60㎝를 기준으로 모든 대피시설이 설계 시공 됐으며 이 기준은 3bar의 폭압(675㎏의 폭탄이 10m 전방에서 폭발)에도 견딜 수 있는 구조물로 대피 시 절대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 시설이다. 또한 대피시설의 지상 노출부는 토낭(흙주머니)을 쌓고 위장효과와 토사 유실 방지를 위해 풀과 잡목이 자라도록 한 지침을 준수하여 유지관리 되고 있다.

옹진군 관계자는 “실제 전투를 경험한 옹진군은 주민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생각하며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하고 능동적인 대처가 가능토록 대피시설의 유지 관리와 비상 대비 태세 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박신숙 기자 ssp4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