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지오넬라증 예방엔 “청소 철저히!”
레지오넬라증 예방엔 “청소 철저히!”
  • 고중오
  • 승인 2024.05.23 18:45
  • icon 조회수 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 일산동구보건소, 다중이용시설·저수조 등 소독 관리 당부

고양특례시 일산동구보건소가 다가오는 여름철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 대중목욕탕, 찜질방,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과 대형건물의 냉각탑과 저수조 등을 철저히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3년 레지오넬라증 감염자는 476명으로 2021년 383명, 2022년 415명에 이어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레지오넬라균이 증식할 수 있는 환경, 급수설비가 설치된 대형건물이 늘어나고 고령층이 증가하면서 세계적으로 집단 발생 사례와 사망자 또한 증가하는 추세이다.

또한 레지오넬라균은 따뜻한 물(25~45℃)에서 증식하는 균으로 작은 물방울 형태로 공기 중으로 나와 호흡기를 통해 인체에 감염된다.

건강한 사람은 치료 없이 1주일 내에 호전되지만 만성폐질환자, 흡연자,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의 경우 독감과 폐렴을 유발하여 중증,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질환이다.

예방을 위해서는 건물의 냉각탑, 급수시설, 목욕탕 욕조, 급수시설 등에 대한 주기적인 청소, 소독관리가 필요하며, 수온 및 소독제 잔류 농도 관리 등 철저한 환경관리가 필요하다.

한편 시는 보건소와 함께 특별히 여름철 실내 다중이용시설 이용이 많아지는 만큼 집단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냉각탑 및 급수시설의 청소와 소독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고양/고중오 기자 gjo@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