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 부동산 AD
인천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 부동산 AD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4.04.25 16:43
  • icon 조회수 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양구 작전역 GTX-DE 노선 포함, 접근성 우수
29일 특별공급 30일 1순위… 5월 9일 당첨 발표
2단지 1,089가구 먼저 분양 후 1단지 분양 예정
롯데건설 인천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

롯데건설이 오는 26일 인천 계양구 효성동에서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의 견본주택 문을 열고 분양에 돌입한다.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는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조성되는 총 3053가구의 대단지다. △1단지 지하 2층~지상 최고 26층 20개동, 전용면적 59~108㎡ 1964가구 △2단지 지하 2층~지상 최고 25층 10개동, 전용면적 84㎡ 1089가구로 조성된다.

이 중 2단지 1089가구를 4월에 분양하고 그 이후 1단지 1964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계양구는 GTX 호재 지역이다. 인천지하철 1호선 작전역이 GTX-D‧E노선에 포함됐다. D노선은 서울 강남권역으로, E노선은 서울 상암동권역으로 연결될 예정이다.

서울지하철 2호선 청라연장노선 추진에 대한 기대감도 있다. 2호선 청라연장 사업은 서울2호선 홍대입구역부터~경기도 고양시~서울시 강서•양천구~경기도 부천 대장신도시를 연결하는 대장•홍대선을 다시 부천 대장부터 인천시 계양 작전•서구 청라까지 연결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오는 5월 국토부에 서울2호선 청라연장 사업을 제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6년~2035년)에 반영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인천시가 공개한 노선도를 보면 단지 앞에 효성역이 예정돼 있어 향후 서울2호선 청라연장 사업이 개통하면 단지에서 서울까지 이동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인프라도 좋다. 단지 주변에 학교와 학원 등 교육시설과 인천 시내‧외로 빠른 이동이 가능한 교통시설, 다양한 상업시설이 자리 잡고 있다.

단지에서 반경 1km 내에 효성서초등학교, 명현초등학교, 효성초등학교, 북인천여자중학교, 효성중학교, 효성고등학교 등이 있고 효성도서관과 여러 학원들이 밀집해 있다. 

단지 앞 봉오대로를 통해 청라국제도시, 부평구, 미추홀구 등 인천 시내 이동이 편리하고 서울 강서구까지 차량 30분 대로 이동이 가능하다. 서인천IC, 부평IC를 통해 경인고속도로 이용도 용이하다.

또한 단지 앞에 간선급행버스 BRT가 운행해 서울 강서구까지 빠르게 이동 가능하며 단지 반경 1.5km에 인천지하철 1호선 및 GTX-D‧E노선에 포함된 작전역이 있다.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에서 차량으로 10분 대에 홈플러스와 CGV,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한림병원, 계양구청 등이 있고 단지 주변에는 크고 작은 상가들이 밀집해 있어 편의 시설 이용이 편리하다.

롯데건설은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 1‧2단지 주변을 둘러싸는 대형공원을 조성할 예정이다. 축구장 11개 규모로, 이곳에서 입주민들은 다양한 문화와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다. 

커뮤니티시설도 다채롭다. 단지 내 게스트하우스가 조성되고 피트니스클럽과 필라테스룸, GX룸, 실내골프클럽 등 운동 시설도 마련된다. 미팅룸, 크리에이티브 라운지, 스트리밍 시네마, 뮤직룸 등의 공간도 조성된다. 

어린아이를 위한 돌봄센터와 키즈카페, 학업기 청소년들을 위한 독서실도 생긴다.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 2단지 분양일정은 4월 29일(월) 특별공급, 4월 30일(화) 1순위, 5월 2일(목) 2순위 청약으로 진행된다. 5월 9일(목) 2단당첨자 발표 5월 21일(화)부터 23일(목)까지 3일간 정당계약을 받는다. 

롯데건설 분양 관계자는 “공원을 조성하고 교통망이 확충돼 현재보다 입주 후가 더 기대되는 단지이며 정주 여건이 좋아 실수요자 중심으로 대기수요가 많다”라며 “향후 GTX와 서울지하철 2호선 청라 연장 등 교통망 확충 사업이 본격화되면 지역 가치가 더 높게 오를 것으로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했다.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 견본주택은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131-44번지에 마련돼 있다. 

분양문의 : 1670-30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