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주거·안전 등 문제 해결 정책 발표
1인 가구 주거·안전 등 문제 해결 정책 발표
  • 이양희
  • 승인 2024.04.25 16:20
  • icon 조회수 5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안양시장, 목민관클럽 정기포럼 참석

최대호 안양시장이 목민관클럽 정기포럼에서 1인 가구의 주거와 안전, 고립 등 문제 해결을 위해 안양시가 펼치고 있는 정책을 발표했다.

25일 안성시 중리동 TS인재개발원에서 ‘나 홀로 천만 시대, 외로움과 빈곤을 넘어 연결 사회로’를 주제로 제6차 목민관클럽 정기포럼이 개최됐다.

이날 포럼에서는 경기 안양시를 비롯해 안성시·광명시·서울 성동구·서울 관악구·대전 유성구·강원 고성군 등 7개 시군이 참석해 각 지자체의 1인 가구 지원 정책을 공유했다.

최대호 시장은 1인 가구와 행복한 삶을 위해 주거안정·생활안전·고립해소 등 세 가지 방향으로 추진 중인 시책을 소개했다.

주거 안정을 위한 청년월세 지원사업·이사비와 중개수수료 지원·임대주택 공급, 생활안전을 위한 어르신 안심단말기 보급·안전귀가 서비스, 고립해소를 위한 공영장례 제도 등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가구 형태에 따라 소외받는 시민이 없도록 살피고, 촘촘한 복지도시 완성을 위해 가구별 맞춤 정책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중장년 독거남을 위한 나비남 프로젝트(김수영 전 양천구청장) △무연고 사망자 확대와 공영장례 제도도입 방안(박진옥 나눔과 나눔 상임이사) △1인 가구 증가와 지방정부의 역할(김희경 여성가족부 전 차관) 등 전문가 특강을 더해 심도있는 논의가 이어졌다.

한편,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2년 국내 1인 가구 수는 약 750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34.5%에 이르고 있다.

안양/이양희 기자 lgyang55@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