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옥 장인’ 김영희 씨, 국가무형유산 인정
파주시 ‘옥 장인’ 김영희 씨, 국가무형유산 인정
  • 최재순
  • 승인 2024.04.11 20:01
  • icon 조회수 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3년간 전통공예 옥 가공 기술 연마해…파주시 2번째 무형유산보유자로 합류

파주시는 9일 53년간 전통공예 ‘옥’을 제작·전승한 김영희 씨(파주 소재 벽봉한국장신구박물관장)가 국가무형유산 ‘옥장(玉匠)’ 보유자로 인정됐다고 밝혔다. 

‘옥장’은 옥으로 여러 가지 기물이나 장신구를 제작하는 기능 또는 그러한 기능을 보유한 장인을 말한다. 

김영희 씨는 1970년에 김재환 선생의 문하생으로 입문하여 기능을 전수받아 53년 기간 동안 옥 가공 기술을 연마했다. 2005년 경기도무형유산 ‘옥장’ 보유자로 인정받아 활동해 오다 옥장 종목에 대한 전승능력, 전승환경, 전수활동 기여도 등의 탁월함을 인정받아 지난 9일 국가무형유산 ‘옥장’ 보유자가 됐다. 

이번에 김영희 씨가 국가무형유산 보유자로 인정됨에 따라 궁시장 유세현씨(2022년 인정)를 포함해 파주시 무형유산보유자는 2명이 됐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파주시에서 유일, 국내에서도 손에 꼽히는 ‘옥 가공 장인’ 김영희 씨가 그간의 전통공예를 전승하려는 노력과 그 예술성, 기술성 등을 인정받아 국가무형유산 보유자로 인정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지역의 소중한 무형유산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무형유산의 안정적인 전승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파주/최재순 기자 cjs@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