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자동차 충전 방해행위 주민신고제 강화
용인시, 자동차 충전 방해행위 주민신고제 강화
  • 오용화 기자
  • 승인 2024.02.26 13:47
  • icon 조회수 5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고 사진 시차 1분 이상 2장 이상’, 행안부 안전신문고 요건과 일치
다음 달 12일까지…일부 변경  신설 조항 이의 없으면 내달 13일부터
용인특례시가 다음 달 12일까지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 방해 행위 등 주민신고제 운영 변경사항에 대해 행정예고 중이다. 사진은 전기차 충전구역.
용인특례시가 다음 달 12일까지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 방해 행위 등 주민신고제 운영 변경사항에 대해 행정예고 중이다. 사진은 전기차 충전구역.

용인특례시는 다음 달 12일까지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 방해 행위 등 주민신고제 운영’ 변경사항에 대해 행정예고한다고 26일 밝혔다.

변경된 부분은 전기차 충전구역에 주정차된 일반자동차를 신고하기 위해 제출하는 사진의 요건으로 종전 ‘시차 5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 이상으로’에서 ‘시차 1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 이상으로’이다. 

이는 용인시 주민신고제와 행정안전부의 안전신문고 앱 신고 요건이 상이한 것을 행안부의 안전신문고 앱 신고 요건으로 일치시키기 위한 것이다.

시는 이번에 주민신고제 운영과 관련해 ‘처리불가 신고사항’도 추가로 신설했다. △전기차 충전기에 표시된 시간 초과 사진만으로 신고한 경우, △충전기 정상 운영을 시작하지 않은 경우, △기타 불명확 또는 불확실한 상황·자료로서 과태료 부과가 어렵다고 용인시가 판단하는 경우 등이다. 처리불가 신고사항은 과태료 부과에서 제외된다. 

시는 이 같은 내용으로 3월12일까지 행정예고를 하는데 변경된 행정예고 공고문은 용인시청 홈페이지(www.yongin.go.kr)내 고시/공고란에서 ‘용인시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 방해행위 등 주민신고제 운영 변경 행정예고’를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의견이 있는 시민은 행정예고 기간 내 의견서를 제출하면 된다.

시는 시민들의 특별한 이의가 없으면 2024년 3월 13일부터 변경된 내용으로 주민신고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전기차 충전구역 내 불법주차(△충전구역 내 전기·외부충전식(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 외 주차 △환경친화적 자동차 주차구역 내 전기·하이브리드·수소전기 자동차 외 주차)하거나 충전방해 행위(△계속 주차(급속충전 1시간, 완속 충전 14시간 경과) △충전 구역 및 주변에 물건 적재 및 주차 △충전시설과 구역 고의 훼손 등) 시 최고 20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자동차법 위반 과태료 부과는 주민신고제로 운영되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