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진흥원, 상상을 현실화하는 ‘메이커 인재’ 기른다
용인진흥원, 상상을 현실화하는 ‘메이커 인재’ 기른다
  • 오용화 기자
  • 승인 2024.02.20 16:59
  • icon 조회수 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산업진흥원은 지역사회 메이커 문화 확산과 메이커 인재육성을 위해 용인시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우리동네 메이커’ 교육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우리동네 메이커’는 교육을 희망하는 기관 및 단체에 직접 방문해 장비 활용과 실습 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3D프린터와 아두이노 교육 등을 통해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프로젝트를 추진 한다. 교육은 전액 무료이며 △3D프린터 제작 및 실습 △3D모델링 및 프린팅 △아두이노 기초 과정 등으로 운영된다.

‘찾아가는 우리동네 메이커’는 작년 한 해 동안 용인지역의 초‧중‧고등학교, 도서관 등 7개 기관 및 단체를 방문하여 22회, 총 247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추진했는데, 평소에 자주 접하지 않는 교육들을 다양한 장비를 활용하여 진행한다는 점에서 특히 교육생들의 만족도와 호응도가 높았다.

올해 교육은 3월 8일까지 모집하며, 메이커 활동에 관심 있는 기관 및 단체라면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용인시산업진흥원 홈페이지(ypa.or.kr)와 메이크올 사이트(makeall.com)의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명곤 진흥원장은 “찾아가는 메이커 교육을 통해 시민이 원하는 곳 어디에서라도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상상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양질의 메이커 교육이 창업 활성화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메이커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용인/ 오용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