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대-LIG넥스원, ‘다분야 위성 공동개발’ 협약 체결
한국항공대-LIG넥스원, ‘다분야 위성 공동개발’ 협약 체결
  • 고중오 기자
  • 승인 2024.02.19 15:54
  • icon 조회수 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주 브랜드기술 선점하겠다는 양 기관의 굳은 의지 담겨
“국내 산학협력 프레임 바꿀 모범사례 될 수 있도록 할 것”
16일 오전 10시 판교H에서 열린 LIG넥스원(주)-한국항공대 간의 ‘송골매-근두운 위성 프로젝트’ 업무협약식에서 양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항공대 제공>

LIG넥스원(주)과 한국항공대학교가 양 기관의 우주전문연구소인 LIG넥스원 위성체계연구소와 한국항공대 우주시스템기술연구소 간에 다분야 위성을 공동개발하고 우수한 우주전문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 LIG넥스원 신익현 CEO와 한국항공대 허희영 총장 등 양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송골매-근두운 위성프로젝트’로 불리는 이번 협약의 이름에는 용맹하고 민첩한 맹금류인 ‘송골매’와 손오공이 타고 다니는 구름을 칭하는 ‘근두운’처럼 변화하는 세계우주시장에 빠르게 대응하여 우주 브랜드기술을 선점하겠다는 양 기관의 굳은 의지가 담겼으며 송골매와 근두운은 각각 한국항공대와 LIG넥스원의 심볼이다.

양 기관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모범적인 산학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다분야 위성을 공동 개발함으로써 기술의 선순환이 빠르게 이뤄지는 세계우주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한국항공대 우주시스템기술연구소는 지난해 5월에 개소했으며 시스템, 탑재체, 기계/소재, 전기/전자, AI/SW 5개 분야 전문연구팀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방과학연구소 미래도전기술개발사업 초소형 SAR 위성개발 PM으로서 지난해 민간주도 초소형 SAR 위성개발을 성공적으로 견인한 오현웅 교수가 소장을 맡고 있으며, 각 연구팀의 구성원도 위성 체계개발 경험을 갖춘 교수진으로 이뤄져 있다.

우주시스템기술연구소는 앞으로 LIG넥스원 위성체계연구소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실질적인 연구성과를 창출하고 프로젝트에 참여한 우수 학생연구자를 육성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LIG넥스원 위성체계연구소장인 김종필 상무는 기업체의 역할이 커지는 뉴스페이스 시대에 중요한 기술력 강화와 우수인력양성을 위해 학계와의 새롭고 실효적인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는 물론 세계 우주시장 진출을 위한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항공대 우주시스템기술연구소 소장인 오현웅 교수는 정부가 2045년 글로벌 우주경제강국 비전을 제시하는 등 국내에서도 우주의 상업적‧안보적 가치가 어느 때보다 강조되는 현 시점에선 우주산업체의 역량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대학 연구소가 실질적인 연구성과 창출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송골매-근두운 위성 프로젝트’가 국내 산학협력의 프레임을 바꿀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양/고중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