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대, 활기 넘치는 ‘캠퍼스타운’ 조성 선언
한국항공대, 활기 넘치는 ‘캠퍼스타운’ 조성 선언
  • 고중오
  • 승인 2023.12.04 14:52
  • icon 조회수 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과밀억제권역 등 삼중 규제 묶여 발전 더딘 한국항공대역 일대
캠퍼스타운 조성 선언하며 민·관·군·학 공동 네트워크 발대식 가져

고양특례시 소재 한국항공대역 인근 지역발전을 위해 민․관․군․학이 힘을 모으기 위해 공동 네트워크 발대식을 갖고 낙후된 한국항공대역 주변을 활기찬 대학 문화가 살아 숨쉬는 ‘캠퍼스타운’으로 변모시킬 것을 선언했다.

이번 행사에는 각 주민단체 대표 및 지역상인, 화전동 행정복지센터 박종민 동장, 육군 11항공단 차건호 단장, 한국항공대 학군단 이재득 단장 등 민․관․군․학 관계자가 고루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한국항공대 교직원 사회봉사단이 10년째 이어오고 있는 이 봉사활동을 통해 대학 주변의 독거노인 가구에 직접 담근 김치를 배달했으며 행사인 발대식에선 지난달 이뤄진 한국항공대역으로의 역명 변경을 자축하고 지역사회와 대학이 연대하여 공존․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할 것을 선언했다.

한국항공대역은 경의․중앙선 화전역이 지난달 이름을 바꾸며 만들어진 역으로,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에 위치하고 있다.

이 지역은 서울역에서 17분, 홍대입구역에서 11분밖에 걸리지 않을 만큼 서울 접근성이 높지만 그동안 수도권과밀억제권역, 그린벨트, 군사시설보호구역 등 삼중 규제에 묶여 지역상권이 깊이 침체되어 있었다.

이에 지역주민은 한국항공대학교가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하며 지난해부터 고양시 화전역을 한국항공대역으로 바꿔 달라는 민원을 꾸준히 제기해 왔고, 한국항공대 학생과 동문도 온․오프라인 역명 변경 서명 캠페인 등으로 힘을 보텐 결과 지난달 말 국토교통부 역명 심의위원회의 최종 심의에 따라 드디어 역명 변경이 이뤄졌다.

한편 한국항공대 허희영 총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역명 변경을 시작으로‘한국항공대’역 일대는 대학문화가 생동하는 캠퍼스타운으로 변모할 것이라고 자신하면서 지역사회와 대학이 상생하는 전국적인 성공 사례를 만들어보겠다고 약속했다. 

고양/고중오 기자 gjo@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