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창진 명장, 기술인 최고 영예 ‘인천시명장’ 등극
최창진 명장, 기술인 최고 영예 ‘인천시명장’ 등극
  • 김종득
  • 승인 2023.11.30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과·제빵 분야 선정, 인증패 수여

인천시는 30일 시청에서 2023년 인천시명장에 선정된 최창진 명장에게 인증서와 인증패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올해 선정된 명장은 기술장려금 총 900만 원을 5년간 지급받으며, 인천시 명장의 전당(인천시청역 2호선 환승 광장)에 인물 부조도 등재됐다.

인천광역시명장은 숙련된 기술을 바탕으로 올곧은 인성을 갖추고 인천지역 산업 발전에 공헌하며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우수 숙련기술자를 선정․우대해 지역 기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 향상과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7년도부터 시행됐다. 

이번에 선정된 제과‧제빵 직종의 최창진(57) 명장은 1985년 보조사원으로 시작해 2006년 제과기능장 획득 등 경력 35년 이상의 우수 숙련기술인으로, (사)한국제과기능장협회 베이커리페어 경연대회(2012) 금상 등을 수상했고 대통령 표창(2012), 인천시장 표창(2017), 대한민국 산업현장교수(2022) 등 돋보이는 경력과 13종에 달하는 제과‧제빵 기술 증진 공적을 갖추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아 2023년도 인천광역시명장의 영예를 안게 됐다.

뿐만 아니라 바쁜 일정에도 다문화가정 케이크 및 빵 만들기 봉사, 사회복지 자원봉사, 인지재활학교 및 요양원 봉사 등 인천 지역사회를 위해서 헌신하는 점도 명장으로 손색이 없다는 심사위원평이 이어지기도 했다.

인천시명장은 숙련기술인의 땀과 노력의 결정체로 인천의 산업현장에서 15년 이상 종사하고 있는 기술인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수개월에 걸쳐 서류·현장심사 및 면접을 통해 최종 선정된다. 지금까지 모두 14명이 선정됐다.

/김종득 기자 kjd@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