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도입
의왕시,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도입
  • 이양희
  • 승인 2023.11.16 16:19
  • icon 조회수 7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간 경계 넘어 구급차, 소방차에 우선신호 적용

 

의왕시가 소방차나 구급차와 같은 긴급차량이 교통신호의 제약 없이 시·군을 넘나들 수 있도록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을 도입한다.

16일 의왕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0일 의왕소방서에서 인접 소방서(안양, 군포, 과천, 광명)와 의왕소방서 관계자 40명을 대상으로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의 핵심은 관내에서만 적용되던 기존의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에서 관외로 연계가 확대되는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을 도입함에 따라 시·군간 경계를 뛰어넘은 유기적인 재난 응급체계를 구축하는 데 있다.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은 상황 발생 시 신고를 받은 소방본부로부터 경기도 교통정보 센터가 교통신호정보와 긴급차량의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각 시·군의 유관기관으로 정보를 보내게 되며, 의왕시는 이 정보를 받아 우선신호 정보를 제공하고, 최적 경로를 산출해서 안내하게 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소방서 및 119 안전센터 위치 및 이동 경로를 고려해 우선신호 적용 대상 구간을 선정했으며, 시범사업 기간을 거쳐 2024년 이후 본격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유기적인 재난대응 응급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됐다"면서 "의왕시를 넘어 전국 재난응급 체계를 하나로 묶기 위한 교두보 역할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의왕/이양희기자l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