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배려하는 김포시, 검소한 행사 조성
시민 배려하는 김포시, 검소한 행사 조성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3.09.26 16:55
  • icon 조회수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빈 위주 행사 의전 관행 개선

김포시가 내빈 위주의 행사 의전 관행 개선에 팔을 걷어붙였다. 그동안 김포시 주관뿐 아니라 각종 행사에서 내빈 소개와 다수의 축사에 총 행사시간 절반에 해당할 정도의 긴 시간을 할애했으며, 경직된 의전수행과 소개순서에 대한 마찰로 인해 행사에 대한 피로도가 증가해 왔다. 

이에 민선8기 김포시는 행사의 주인공은 시민임을 상기하며 시민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행사를 만들고자 권위와 관습에서 벗어난 ‘민선8기 김포시 의전 간소화 지침’을 마련했다.

본 지침에 따르면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행사나 야외행사는 10분 이내로 마무리하고, 지정 좌석 외 좌석은 도착하는 순서대로 앉도록 자율좌석제를 시행하며 기존 내빈석은 어르신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게 배려토록 할 예정이다.

또한, 모든 행사는 직접 주관하는 기관의 장(단체의 장)이 간단한 기념사나 환영사와 같은 식사를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그 외 축사는 원칙적으로 생략하며 참석자 소개로 갈음한다.

특히, 문화예술행사·축제의 경우 축사에 할애했던 시간을 이벤트 등 다양한 볼거리 제공으로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철저한 행사계획 수립과 사전점검을 통해 품격있고 검소한 행사를 조성해 더 이상 ‘행사를 위한 행사’가 아닌 ‘시민이 함께하고 모두가 만족하는, 목적에 맞는’ 행사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관내 유관기관 및 단체 등에서도 시민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행사문화가 하루빨리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