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주거 위기가구 긴급주택 지원 발판 마련
부천시, 주거 위기가구 긴급주택 지원 발판 마련
  • 우호윤 기자
  • 승인 2023.09.21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가 관내 기관들과 함께 주거 위기가구를 지원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시는 지난 20일 주거 위기가구에 대한 신속하고 체계적인 주거복지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사단법인 부천희망재단 △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남부지역본부(본부장 권세연)와 ‘부천안심드림(Dream) 주택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부천안심드림(Dream) 주택’은 임차료 체납 등 퇴거 위기가구, 수해·화재 등 재난 가구, 전세 사기 피해 등으로 현 거주지에서 주거가 불가능한 주거 위기가구에 최대 6개월까지 무상으로 임시거처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주거 취약계층에 긴급 지원 주택을 제공하고 입주자에게 맞춤형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협조하기로 했다. 또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신속하고 즉각적인 대응을 위한 상시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번 사업은 축구 국가대표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 선수가 고향인 부천을 위해 써달라며 기탁한 후원금으로 추진될 계획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황희찬 선수 대신 협약식에 참석한 아버지 황원경 씨는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 갈 곳을 잃은 분들에게 신속하게 주거를 지원해주는 좋은 일에 함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