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지역사회 협력…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
강화군, 지역사회 협력…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3.07.24 17:03
  • icon 조회수 6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복지행정…‘통합사례관리 사업’ 추진
생계주거등 지원 필요…맞춤 복지서비스 제공

사회가 변화하는 만큼 국민의 복지 욕구도 빠르게 변화하고 다양화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2016년부터 지역 내 다양한 자원과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통합사례관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강화군도 찾아가는 맞춤형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2018년 읍·면 사회복지사를 추가 배치하고, 강화읍사무소에는 간호직 공무원을 배치하며, 통합사례관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통합사례관리란 생계, 주거, 교육, 고용 등 복합적인 문제로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개인과 가족에게 지역 내 공공·민간 기관들이 서로 협력해 사회복지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더 나아가 대상자 스스로 자신이 처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2020년부터 2023년 6월 현재까지 강화군 사례관리 현황을 살펴보면, 총 427건의 사례관리를 진행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경제적 문제가 824건으로 가장 높았으며 △주거문제 453건 △신체적 건강문제 437건 △정신적 건강 419건 순으로 나타났다.  

강화군은 이와 같은 다양한 사례에 대응하고 이를 돕기 위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통합사례관리 전문성 및 역량 강화를 위해 매월 ‘읍면 통합사례회의’와 ‘통합사례관리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또한, 사회보장 정보시스템 빅데이터를 활용해 위험가정을 예측 선별하고, 상담 조사 후 복지급여 및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민관서비스 연계 협력 지역기반 구축을 위해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민간 사회안전망의 주축이 되어 읍면 지역특성에 맞는 특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도움이 필요하지만 직접 내방해 상담받기 어려운 복지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이동복지 상담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관련 전문가가 직접 찾아가 보건복지 등에 대한 맞춤형 원스톱 상담을 지원한다.

몇 가지 실천사례를 보면, ▷은둔형 외톨이의 문제가 있었던 학생이 또래 친구가 생겼고, ▷외부사람들과 전혀 이야기를 안 하셨던 분이 먼저 전화를 주시는 등 긍정적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처럼 위기가구의 문제해결을 위해 통합사례관리 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라며, “벼랑 끝이 새로운 시작의 출발점으로 혼자가 아닌 함께 살아가는 기적이 시작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김종득 기자 kjd@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