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미술관, 전시연계 ‘작가와의 대화’
수원시립미술관, 전시연계 ‘작가와의 대화’
  • 수원/오용화 기자
  • 승인 2023.07.19 16:00
  • icon 조회수 5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 참여 작가 ‘문지영’‘치명타’ 참여
가족 주제…작품제작 과정 등 이야기
무료 운영…사전 신청현장 참여 가능

수원시 수원시립미술관(관장 홍건표)은《어떤 Norm(all)》전시 연계 세 번째 프로그램 <《어떤 Norm(all)》 × 아티스트 토크〉를 7월 26일(수) 오후 3시 수원시립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현재 수원시립미술관에서 가족을 주제로 개최 중인 동시대 현대미술 기획전 《어떤 Norm(all)》의 연계 프로그램으로 전시 참여 작가인 문지영, 치명타와 함께한다.

문지영 작가는 장애인 가족을 둔 개인사에서 출발한 회화 및 설치 작품을 선보이며 이번 전시에서는 <엄마의 신전> 연작을 포함한 작품들을 통해 정상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치명타 작가는 흔히 사회적으로 ‘소수자’라고 불리는 사람들에 관심을 가지고 작업을 진행하며 이번 전시에서 동물 완구로 만든 <실바니안 패밀리즘>(2019)에서 정상가족 너머에 존재하는 또 다른 형태의 가족과 연대에 대해 보여준다.

이번 아티스트 토크는 참여 작가들과 전시 기획자가 함께해 작품 제작 배경 그리고 작업 방식 등 작품 세계를 심도 있게 이해할 수 있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또한 관람객 질의응답도 마련되어 있으며 사전 신청 참석자 중 추첨을 통해 5명에게 전시 도록을 증정한다.

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되며, 수원시립미술관 누리집(https://suma.suwon.go.kr)에서 사전 신청 또는 현장에서 참여 가능하며 당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무료 개방 및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수원시립미술관 관계자는“아티스트 토크를 통해 전시와 현대미술에 대해 한 걸음 가까이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수원/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