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민간 도시개발사업‘기반시설 확보 우선’
고양시, 민간 도시개발사업‘기반시설 확보 우선’
  • 고중오
  • 승인 2023.05.30 18:46
  • icon 조회수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승인 먼저 해줄 경우 주민불편…해결책도 없어
풍동 2지구 도시개발사업 기반시설 우선 확보 추진

 

고양시에서 이루어진 민간 도시개발사업이 그동안 사용승인이 먼저 이루어진 후 기반시설을 확보하는 등의 문제점으로 인해 덕이지구는 아파트 입주 후 10년이 지나도록 준공되지 못하고 있으며 식사지구는 체육공원이 조성되고도 고양시로 기부채납되지 못하고 있는 등 주민불편이 지속되고 있으나 이를 해결할 뚜렷한 방안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고양시는 시에서 진행되고 있는 민간도시개발업인 풍동2지구 도시개발사업 1~4블럭에 대한 기반시설이 본 사업 사용승인 전에 우선 확보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이러한 문제점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개발사업에 대한 사용승인전에 기반시설이 우선확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의 대책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풍동2지구 도시개발사업은 3개 지구로 나뉘어 사업이 시행되고 있으며 각 각의 사업시행자가 부담하여 시행키로 한 도시개발구역 밖의 기반시설은 1~4블럭 모두 합쳐서 약 1,100억원 규모이며 이러한 기반시설이 모두 갖추어질 경우 개발사업지구는 물론 주변 교통망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역 밖의 주요 기반시설로는 일산동구 애니골입구 사거리부터 애니골 길로 연결되는 △마풍과선교 교량 확장(4→7차로, L=60m)과 풍동2지구 주거형 오피스텔 일산엘로이에서 경의선 등을 횡단하는 △육교 신설, 경의선 횡단 철도 건널목 폐쇄 등에 따라 △지하차도 신설(B=11m, L=160m), 숲속마을로에서 경의로로 연결되는 △입체화교량 신설(B=16.5m, L=250m) 등이 있으며 모두 사업시행자가 설치 예정이다.

고양시는 기반시설 우선 확보를 위해 사업자와 긴밀한 협력관계는 물론 공정계획 수립 후 공정실적에 대한 점검과 계획 대비 실적이 저조할 경우 이에 대한 만회대책을 수립하고 사업부진 사유를 찾아 이를 개선하여 시행하기로 했으며 관련부서와의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기반시설 공정 추진에 대한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시민들의 삶의 질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주거, 교통, 생활 편리 등을 위해 풍동2지구 3블럭 도시개발사업의 기반시설 중 고양대로1080번길(중로3-91호선)과 고일로(대로3-40호선)에 대해서는 사업시행자와 고양시가 협의를 통해 시행자의 위탁을 받아 일부 도시계획도로 등은 고양시에서 직접 공사를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고양/고중오 기자 gjo@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