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입장에서 최대한 지원”
“시민 입장에서 최대한 지원”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2.08.10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복 인천시장, 이틀째 호우피해 현장 방문

 

인천시는 10일 유정복 시장이 전날에 이어 연이틀 호우피해 현장을 찾아 시민의 입장에서 최대한 빨리 복구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유정복 시장은 이날 오전 호우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관계공무원들에게 긴급 복구 지원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이번 호우로 지반이 약해져 있는 만큼 산책로와 둘레길, 산사태나 옹벽 붕괴, 싱크홀을 비롯한 도로파손 등 2차 피해가 예상되는 위험지역과 대형 공사장 등에 대해서도 꼼꼼하고 세심한 예찰활동과 현장 지도를 펼쳐 시민안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유정복 시장은 전날에 이어 호우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먼저, 동구 송현동 벽면 붕괴 현장과 계양구 경인여대 앞 축대 붕괴 현장을 차례로 찾아 신속한 복구와 함께 “이재민들이 일상생활에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시민의 입장에서 최대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시는 이번 호우로 인한 피해 접수를 받은 후, 현장 조사를 거쳐 재난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피해를 입은 시민들은 피해일로부터 10일 이내에 거주지 군·구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에 피해상황을 접수하면 된다. 아울러, 시는 도로유실, 산사태 등 공공시설 피해에 대해서는 조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김종득 기자 kjd@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