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소방본부, 상반기 출동 건수 전년比 31% 증가… 3,329명 구조
북부소방본부, 상반기 출동 건수 전년比 31% 증가… 3,329명 구조
  • 김한구 기자
  • 승인 2022.07.1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유형 인명구조 가장많아
하루 평균 출동 건수 152건
여름철 여가 활동 증가 영향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고덕근)는 올해 상반기 경기북부 지역 구조활동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출동 건수와 구조 인원 모두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북부소방재난본부가 발표한 ‘2022년 상반기 경기도 북부 구조활동 분석 결과’에 따르면, 구조출동 건수는 2만7,610회, 실제 구조처리한 건수는 2만800건, 구조한 인원은 3,32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 통계와 비교해 구조출동 건수는 3.5%(942건↑) 소폭 증가했고, 구조처리 건수 역시 6.1%(1,201건↑) 늘었다. 

구조 인원은 31%(787건↑)가량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루 평균 출동 건수는 약 152.5건으로, 출동 빈도를 세부적으로 환산하면 9.4분마다 한 번씩 출동했고, 12.5분마다 한 건씩 구조처리를 했으며, 1시간 18분마다 한 명을 구조한 셈이다.

이는 1시간 43분마다 한 명을 구조했던 2021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더욱 분주한 구조활동이 이뤄졌던 것으로 보인다. 

구조출동 유형을 분석해보면, ‘화재’에 의한 인명구조가 3,661건(17.6%)으로 가장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교통사고’ 2,315건(11.1%), ‘동물처리’ 1,586건(7.6%), ‘위치 확인’ 1,186건(5.7%) 순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월별 출동 현황은 1월부터 6월까지 달이 거듭할수록 급격하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천묵 북부소방재난본부 대응과장은 “올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일상회복으로 각종 여가활동 증가가 구조활동 증가의 주요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라며 “여름 피서철에 급격히 증가하는 수난·산악구조 출동에도 대비하여 도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의정부/김한구 기자 hgkim3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