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9세 장애인에 월 10만원 저축하면 10만원 추가 지원
경기도, 19세 장애인에 월 10만원 저축하면 10만원 추가 지원
  • 연합뉴스
  • 승인 2022.07.1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누림통장' 사업 시행…24개월 뒤 500만원 목돈 마련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이달부터 만 19세 중증 장애인이 월 10만원을 저축하면 10만원을 추가 지원하는 '장애인 누림통장' 사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24개월간 매달 최다 10만원까지 장애인의 저축 액수만큼 도와 시군이 추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2년 만기 때 원금과 이자를 합쳐 500만원 정도를 마련할 수 있는 셈이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2003년생)의 장애인복지법상 '정도가 심한 장애인'이다.

신청 기간은 이달 18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로,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본인이 아니더라도 직계존속 또는 동일 가구원이 대리로 신청할 수 있다.

별도의 소득·재산 기준은 없으나 유사한 자산형성 지원사업에 가입한 사람은 중복 신청할 수 없다.

대부분 청년 지원 사업이 근로소득이나 사업소득이 있는 청년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취업이 어려운 중증 장애인들은 참여가 사실상 어렵다는 점에서 누림통장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허성철 도 장애인복지과장은 "이번 사업이 정부와 지자체의 청년 지원 사업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중증 장애인 청년의 자산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ktkim@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