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인종차별 복수한 독일전, 내 인생 최고의 경기"
손흥민 "인종차별 복수한 독일전, 내 인생 최고의 경기"
  • 연합뉴스
  • 승인 2022.07.05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릴 적 독일서 상상하지도 못할 힘든 생활…꼭 갚아주고 싶었다"
인종차별 기억 털어놓는 손흥민[유튜브 '달수네라이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인종차별 기억 털어놓는 손흥민[유튜브 '달수네라이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축구의 '보물' 손흥민(30·토트넘)이 과거 독일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털어놓으며 월드컵 무대에서 독일을 꺾은 '카잔의 기적'을 자신의 축구 인생에서 최고의 경기로 꼽았다.·

5일 유튜브 등에서 공개된 영상을 보면 손흥민은 전날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브랜드 센터에서 열린 '손커밍데이' 행사 팬미팅에서 독일에서의 축구 유학 생활과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의 기억을 함께 '소환'했다.

사회자가 '국가대표와 클럽축구 등 많은 경기를 소화했는데, 그중 넘버원 경기는 무엇이냐'는 질문을 하자 손흥민은 "(A매치) 100번째인 칠레전, (원더골을 넣은) 번리전,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기 등이 있지만, 그래도 독일전을 꼽을 것 같다"고 답했다.

[월드컵] 손흥민, 한국팀의 2번째 골

[월드컵] 손흥민, 한국팀의 2번째 골

(카잔=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손흥민이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독일과 경기에서 한국팀의 2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2018.6.28 zjin@yna.co.kr

 

한국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최강' 독일에 2-0 완승을 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자 우승 후보인 독일을 거꾸러뜨리며 조별리그 탈락시켰다.

손흥민은 "이유가 사실은 되게 많다. 다른 친구들은 우리가 세계랭킹 1위라는 독일 팀을 이겨서, 내 기억에 남는 경기구나 하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이라며 설명을 시작했다.

그는 "어릴 때 독일에 갔다. 상상하지도 못할 힘든 생활을 진짜 많이 했다. 인종차별도 많이 당하고, 힘든 상황을…"이라며 기억을 되새겼다.

이때 잠깐 하늘에서 비가 내리자 "하늘도 슬픈가 봐요"라며 농담을 하기도 했다.

[월드컵] '골이야'

[월드컵] '골이야'

(카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2018.6.28 saba@yna.co.kr

 

손흥민은 "(독일에서) 엄청 힘든 생황을 보내면서 언젠가는 이거를 꼭 갚아줘야겠다는 생각을 진짜 많이 갖고 있었던 것 같다. 마음속으로"라고 말했다.

이어 "월드컵에서 독일이라는 팀을 만났을 때 엄청 무섭고 두려웠다. 우리 선수들이 진짜 잘해줘서 이겼다"면서 "사람이 울면 위로해주고 싶고, 가서 한번 안아주고 싶고 그런데, 독일 사람들 우는 모습 보면서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걸로 복수해 줄 수 있어서 참…. 그래서 저한테는 (독일전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동북고 1학년이던 2008년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 입단하며 '축구 유학' 생활을 시작했다.

이때부터 독일에서 쭉 축구를 배운 손흥민은 독일에서 프로로 데뷔해 함부르크, 레버쿠젠에서 2016년까지 뛰었다. 이어 잉글랜드 토트넘으로 이적해 세계 최고의 골잡이로 우뚝 섰다.

손흥민이 어린 시절 유럽에서 인종차별을 겪은 경험을 공식적인 자리에서 털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h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