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 공관 명칭 공모…"도민 소통공간 활용"
경기도지사 공관 명칭 공모…"도민 소통공간 활용"
  • 연합뉴스
  • 승인 2022.07.0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지사 공관[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지사 공관[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는 민선 8기를 맞아 도지사 공관 명칭을 5일부터 18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는 도지사 공간을 도민과 소통·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하겠다는 김동연 지사의 뜻에 따른 것이다.

새로운 소통공간으로서 '이름'과 '그 의미'를 작성해 '경기도의 소리'(http://vog.gg.g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공관은 1967년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에 건립돼 역대 경기지사의 주거 공관과 집무실로 활용돼왔다.

부지 9천225㎡에 지상 2층(연면적 813㎡) 규모의 철근콘크리트 단독주택 건물로, 2017년 8월 문화재청으로부터 문화재로 등록됐다.

도는 공관을 보존하면서 브라운백 미팅(점심 식사와 함께하는 편하고 자유로운 토론), 만찬 소통회, 도청 실·국 행사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공적 활용 방침에 따라 공관을 관사로 이용하지 않고 사비를 들여 도청 광교신청사 주변 아파트에 최근 입주했다.

cha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