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원, 6.25전쟁 희생 의사단 추모식
성남문화원, 6.25전쟁 희생 의사단 추모식
  • 성남/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22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조, 나라 위해 흘린 피땀 흔적 찾아 널리 알리기를”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은 오는 24일 6. 25전쟁 72주년을 앞두고. 6.25사변 때 이 땅을 지켜내기 위해 조직된 의사단(義死團) 단원들의 희생과 의로움을 빛내고자, 이매동 순명의사창의비(殉命義士彰義碑)앞에서 추모식을 개최한다. 

이날 추모식은, 무용가 김순옥의 ‘진혼무’를 시작으로 ‘경과보고’, 이경식 단군성조연합회장의 ‘제문봉독’, 김대진 원장의 ‘추모사’, ‘헌화분향’ 순으로 진행된다.  

성남문화원은 지난 해 국가보훈처 지원사업으로, 6.25사변 때 북한군을 물리치기위해 돌마면 주민 40명이 조직한 의사단 활동과 성남지역의 6.25에 대한 증언, 그리고 광주일대에서 피살된 민간인 희생자 관련 자료인 성남(광주)지역 6.25 한국 전쟁과 의사단 조사보고서를 발간하여, 6.25당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성남지역 주민들의 활동내용 조사를 통해 잊혀져가는 호국의 향토사를 기록으로 남기는 사업을 진행했다. 

김대진 성남문화원장은 “호국보훈의 도시인 성남이 앞으로 우리 선조들이 나라를 위해 흘린 피와 땀의 흔적을 찾아 널리 선양하는 데에 더욱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면 좋겠다” 며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희생된 의사단원들의 고귀한 희생을 추모하는 작은 자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성남/김정현 기자 kj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