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13경기 연속 안타 행진 마침표…양키스전서 2볼넷
최지만, 13경기 연속 안타 행진 마침표…양키스전서 2볼넷
  • 연합뉴스
  • 승인 2022.06.17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32)이 13경기 안타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지만, 볼넷 2개를 얻어내며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원정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볼넷 2개의 성적을 거뒀다.

최지만은 지난달 30일부터 이어온 안타 행진을 끝마쳤고, 시즌 타율은 0.288에서 0.284(141타수 40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다만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은 15경기로 늘어났다.

0-0으로 맞선 4회엔 선두타자로 나와 아쉽게 2루 땅볼로 아웃됐다. 6회에도 1루 땅볼로 침묵했다.

최지만은 1-1로 맞선 9회초 2사 마지막 공격에서 천금 같은 볼넷을 얻어내 결승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 타자 얀디 디아스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는 9회말 1사에서 터진 앤서니 리조의 우중월 역전 끝내기 솔로 홈런으로 양키스가 2-1로 승리했다.

이날 양 팀은 총 11명의 투수를 투입하며 불펜 싸움을 펼쳤다.

양키스는 선발 투수 루이스 세베리노가 경기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슈미트를 대체 선발로 투입했다.

cycl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