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판요리 특화거리 ‘모란 불꽃 야시장’ 시범 개장
철판요리 특화거리 ‘모란 불꽃 야시장’ 시범 개장
  • 성남/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0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2억8,000만원 투입 야시장 조성
고기전낙지호롱구이 등 25개 매대 설치
“역세권 활성화…상생형 축제로 승화 기대”

 

10일 저녁 성남시 모란시장(성남시 중원구)에 조성된 철판요리 특화거리에 ‘모란 불꽃 야시장’을 시범 개장한다.

성남시가 2억8,000만원을 투입해 조성한 이 야시장은 철판요리를 판매하는 특화시장으로, 정식 개장(9월 예정)에 앞서 이날과 11일, 17일, 18일 시범 운영한다. 이 기간, 오후 6시부터 밤 11시까지 모란시장 사거리 200여m 구간에 바비큐, 닭꼬치, 고기전, 낙지호롱구이 등 25개 매대가 설치돼 불야성을 이룬다.

이중 바비큐는 모란시장 상인 17명과 요리전문가가 합심해 개발한 특화요리다.

시범 개장 첫날엔 문화예술 거리공연이 펼쳐진다.

㈔춘천마임축제의 불꽃 마임, 8인조 국악창작그룹 RC9(얼씨구)의 K-퓨전 한마당, 재즈밴드 하이진트리오의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추억의 달고나 게임과 뽑기, 철판요리 매대 투어 스탬프 이벤트와 경품 추첨, 할인 쿠폰 온라인 추첨(https://blog.naver.com /moran-market) 행사가 열린다.

성남시 관계자는 “모란 불꽃 야시장 시범운영 기간에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보완하고, 홍보를 강화해 오는 9월 정식 개장할 계획”이라면서 “모란역세권을 활성화해 지역경제를 살리고 상생형 축제로 승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김정현 기자 kj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