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데이터 도시’
부천시,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데이터 도시’
  • 우호윤
  • 승인 2022.05.2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이 만든 이용정보로 마이데이터 서비스 선봬

 

부천시는 대중교통 및 공유 교통수단 이용정보를 제공하는 시민에게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시민 참여형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25일부터 운영 중이다.

그간 공공분야에서는 실증 수준에 있던 마이데이터 서비스 환경이었으나 부천시가 시작하는 이번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부천시민이 시티패스(Citypass)앱을 통해 교통수단 이용 시 발생되는 정보(마이데이터) 제공에 동의하면, 마일리지로 혜택을 돌려주고 수집된 데이터는 공공 및 민간 데이터와 융합·분석하여 서비스 개선과 시민을 위한 정책 수립에 활용되는 사업이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스마트 시티패스’앱에서 ‘마이데이터’를 클릭하여 정보제공에 동의한 후 운영 중인 서비스를 선택하면 된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 교통카드(캐시비 또는 알뜰교통카드) 등록은 필수이며, ‘공유전동킥보드(킥고잉) ‧ 공유전기자전거(일레클) ‧ 공유차(위굴리) ’등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만 이용가능하며, 7월부터 아이폰 서비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정보제공에 동의한 서비스를 이용할 때마다 마일리지가 적립되며 전월 이용 건수에 따라 다음 달에‘스마트 시티패스 앱 통합 마일리지’로 일괄 지급받을 수 있다.

시는 대중교통 및 공유 교통수단 이용 활성화를 위해 시티패스 앱에 교통카드(캐시비 또는 알뜰교통카드)를 등록하고 대중교통과 시티패스 앱에서 운영 중인 공유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통합 마일리지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마이데이터 마일리지도 시티패스 통합 마일리지에 포함되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시는 마이데이터 서비스 운영으로 시민이 직접 축적하는 교통 이용정보를 자발적인 동의로 제공받아 시민을 위한 서비스 발굴, 교통정책 수립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시는 2020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한 마이데이터 실증 시범 사업에 참여한 시민(약 2,500명)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단계별로 마이데이터 항목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시민·기업·공공이 함께 만들어 나가는 부천시 데이터 사업 비전(부천시 데이터 오케스트라) 달성을 위해 다양한 혜택과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민 맞춤형 서비스 발굴 및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부천/우호윤 기자 yhy@hyundaiilbo.com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