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 디자인 입은 안양역 후면 일원… “음~이느낌이야, 걷기 너무 편해졌어요”
유니버설 디자인 입은 안양역 후면 일원… “음~이느낌이야, 걷기 너무 편해졌어요”
  • 안양/이양희 기자
  • 승인 2022.05.2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흥육교 계단부 핸드레일엘리베이터에 캐노피 설치 등

안양역에서 진흥육교 사이 1.1km구간(만안로 232, 태평로 일원)이 걷기 편리하도록 개선됐다.

안양역을 잇는 지하상가‘일번가지하쇼핑몰’과‘중앙지하도상가’도‘일번가몰’로 명칭이 통합되면서 일대 길 찾기 안내체계가 새롭게 업그레이드 됐다.

안양시는 24일 시도비 10억원을 투입해 안양역 후면 일대 유니버설 디자인을 완료한데 이어 ‘일번가몰’안팎에 대한 안내체계 디자인 개선 작업을 이달 20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유니버설 디자인은 장애 유무에 상관없이 모두가 무리 없이 이용할 수 있게 시설 전반을 정비하는 것이다.

유니버설 디자인이 적용된 안양역 후면부에서 진흥육교까지 연장 1.1km 35,500㎡지역은 안전하고 걷기 편한 환경으로 뒤바뀌었다. 2·3번 출구에서 버스승강장으로 이어지는 곳에 눈비를 막을 수 있는 캐노피(66m)가 등장했는가 하면, 보도 포장을 통해 유모차 및 전동휠체어도 장애물 없이 오갈 수 있게 됐다.

진흥육교 계단부에는 핸드레일이 새로 설치되고, 육교 엘리베이터에 캐노피가 설치돼 노약자와 어린이 안전을 기했다. 범죄예방을 위한 안전 고보조명, 점자블록과 점자라인, 안내표지 인지성 강조와 야광라인 적용, 횡단보도 대기공간 확장 등도 기존의 거리 모습과 달라졌음을 느끼게 한다.

진흥육교 인근 교차로에 인접한 공영주차장의 주차면이 재배치돼 보행로가 확장되기도 했다.

안양역∼진흥육교 구간은 유동인구가 많은데다 시설물 간 단절로 보행이 수월하지 않았으나, 이번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으로 남녀노소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길 찾기 쉬운 안내체계 디자인 개선사업’이 실시된‘일번가몰’은 그간 일번가 지하쇼핑몰과 중앙지하도상가가 각각 따로 돼 있던 지상출입구 번호의 체계를 인지하기 쉽게 통합하고 디자인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복잡하기만 한 안내 사인도 글자체 크기조정과 상가번호 사인 설치로 이전에 비해 편리한 것은 물론, 낡은 이미지를 버리고 신선함을 안겨주고 있다. 이와 같은 안내체계 개편은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던 상권을 활성화하는데도 효과가 있을 것이 기대된다.

안양시 관계자는 "안양역과 지하상가를 훨씬 편리하게 찾을 수 있게 됐다. 유니버설 디자인 사업을 지역 곳곳으로 적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양/이양희 기자 l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