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역사 ‘40년 흐른 명학석수역’ 재탄생 한다
안양역사 ‘40년 흐른 명학석수역’ 재탄생 한다
  • 안양/이양희기자
  • 승인 2022.04.0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공사, 12월 착공 예정2025년 준공 목표
휴식문화 공간 등 조성…이용 쾌적편의 제공 기대

국철1호선 안양구간 역사인 명학역과 석수역이 오는 2025년까지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한다.

3일 안양시에 따르면, 노후한 명학역과 석수역이 오는 2025년 복합문화시설을 겸비한 최신의 역사로 변모하며, 역사 시설개선은 한국철도공사가 맡아 추진한다.

지은 지 40여년이 경과된 명학역과 석수역은 시설이 노후하고 공간도 비좁을 뿐 아니라 장애인과 교통약자들 이용하기에 불편하고, 역사를 찾는 주민들에게도 적정공간을 제공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안양시는 두 곳 역사의 시설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을 한국철도공사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에 꾸준히 협의 및 제기해왔다.

한국철도공사는 시의 이와 같은 의견을 수렴하는 가운데 2020년 시설개선을 위한 정부예산을 확정, 설계 공모와 당선작 선정을 지난해 10월 마쳤다.

올해 9월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해 12월 착공할 예정이며, 준공은 3년 후인 2025년이 목표다.

명학역은 주거문화기능의 서측과 산업단지 중심인 동측을 자연스럽게 연계시키는 공공광장이 내부에 조성된다. 지금보다 넓어진 공간에는 북카페와 테라스가 들어서고, 지붕을 겸한 천장은 자연채광과 환기기능을 갖춘다.

석수역은 인근의 안양천·삼성산과 아우러진 석(돌)·수(물)를 형상화 해 조약돌과 곡선 디자인으로 역의 상징성이 표현되고, 휴식문화 공간이 들어서 이용객들에게 쾌적함과 편의를 제공하게 된다.

안양/이양희기자 l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