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민간개발 무상귀속 공원녹지 내 수목 품질 높인다
수원시, 민간개발 무상귀속 공원녹지 내 수목 품질 높인다
  • 오용화
  • 승인 2022.03.1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전문나무병원과‘공원녹지 수목 합동검수단 운영 업무협약’체결

수원시가 민간이 개발해 시로 무상귀속하는 도시공원·녹지 내 조경 수목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관내 전문나무병원 5개소와 함께 ‘공원녹지 수목 합동검수단’을 운영한다.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와 경인나무병원㈜, ㈜향림, ㈜푸름바이오, 수원나무종합병원㈜, ㈜자연숲은 18일 공원녹지사업소에서 ‘공원녹지 수목 합동검수단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민간에서 개발해 수원시로 무상귀속하는 공원녹지는 수원시가 사업 인가권한은 있지만 직접 감독할 권한이 없어 민간 사업장의 토양기반과 반입 수목의 품질이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수원시는 이러한 품질 저하 우려를 해소하고, 시민들에게 질 높은 녹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민간 공원녹지 조성 현장에 반입되는 주요 조경수목의 건전성, 토양기반의 적합성 여부를 현장에서 검수하는 ‘공원녹지 수목 합동 검수단’을 운영하기로 했다.

합동 검수단은 전문나무병원의 수목생리(樹木生理) 전문가, 공직자, 사업 시행자·시공사·감리 관계자 등 10명 이내로 구성된다.

△사업 현장 식재기반 토양(토성·토질) 적합 여부 △수목 건전성(병해충 피해·부후(腐朽) 여부, 생육상태 진단 △목표 수형(樹形) 적합 여부 등을 검수하고, 부적정 수목·토양의 경우 사업자에게 ‘현장반입 금지’·‘시정’을 통보한다.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 관계자는 “공원녹지 수목 합동 검수단은 민간에서 무상귀속하는 공원녹지를 최고의 품질로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행정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수원시 도시공원 35개소(26만 8000㎡), 시설녹지 12개소(3만 1000㎡) 등 약 29만 3000㎡ 규모 공원녹지가 무상귀속 예정이다.

수원/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